‘아들 부정입학’ 한양대 의대학장 해임 건의

아들 의전원 부정입학 의혹

한양대는 박문일 의과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의 아들 박모(29)씨가 아버지가 지도한 타인의 학위 논문을 표절한 논문으로 실적을 인정받아 이 대학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 부정 입학했다는 의혹에 대한 감사를 벌여 박 학장에 대한 보직 해임을 총장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한양대는 지난 30일 “2012학년도 의전원 정시 입시 전형에 박 학장의 아들이 제출한 서류를 검토한 결과 ‘중대한 연구 윤리 위반이 의심된다’는 결론이 내려져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양대에 따르면 박 학장의 아들이 연세대 기계공학부에 다니던 2010년과 2011년 ‘임신 중 무뇌아 심장박동’을 주제로 해외 학술지에 제1저자로 게재한 과학논문인용색인(SCI)급 논문 두 편이 표절 논문이고, 이를 이용해 의전원에 부정 입학했다는 것이다.

박 씨의 2011년 논문은 2010년 12월 심사가 끝난 산부인과 개업의 A씨의 한양대 박사 학위논문과 제목이 같고 내용도 흡사하지만, 이 논문에는 A씨의 이름이 빠져 있다. 2010년 논문은 당시 공대 학부생 박 씨가 제1저자로, A씨는 제2저자로 돼 있다. 두 논문 모두 박 학장이 교신 저자로 참여했다.

박 씨는 2010년 의전원 정시 입시 전형에 이 두 논문을 연구 실적으로 제출했다. 하지만 비전공 학부생이 SCI급 논문 두 편을 제1저자로 쓰는 것은 드문 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대해 박 학장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A씨의 논문과 2011년 논문의 제목 등이 흡사한 것은 두 논문 모두 공저한 2010년 논문에서 발전한 내용이기 때문”이라며 “2011년 논문에 A씨 이름이 빠진 이유는 A씨가 이름 등재를 극구 사양했기 때문이고, 아들이 제1저자로 논문에 기여한 게 맞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양대는 “박 학장이 연구 윤리를 중대하게 위반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연구진실성위원회 검증 결과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박 학장의 교수직과 관련한 징계 의뢰는 물론 입학사정위원회를 소집해 박 씨에 대한 합격 취소를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