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사우디에 의료기술 첫 수출

 

사우디 킹파드왕립병원과 협약

삼성서울병원(원장 송재훈)은 지난 22일 사우디아라비아 킹파드왕립병원(KFMC)과 향후 10년간 기술 이전을 포함한 연구협력사업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국-사우디 보건부 장관이 합의한 6개 분야 보건의료협력 중 한국 의료기술과 시스템을 고스란히 이전하는 ‘쌍둥이 프로젝트’의 첫 번째 성과물이자, 국내 의료기관이 의료연구기술을 직접 수출하는 첫 사례다.

이번 협약은 삼성서울병원이 전 세계적으로 가장 앞선 연구 성과를 보이고 있는 암 모사 기술인 ‘아바타 마우스’가 핵심이다. 아바타 마우스는 복지부의 선도형 특성화연구사업의 지원 하에 삼성서울병원이 개발 중인 것으로, 환자에게서 추출한 암 세포를 실험쥐에게도 똑같이 구현해 낼 수 있다.

아바타 마우스에 대한 기술 이전을 목표로 삼성서울병원은 2015년까지 킹파드왕립병원에 뇌조직은행을 구축하기로 했다. 뇌조직은행 운영과 연구에 필요한 인력은 삼성서울병원이 맡아 10월 이후 직접 교육하며, 뇌조직은행 구축을 끝낸 뒤에는 아바타 시스템과 신경줄기세포 분야 공동 연구에 나선다.

뇌조직은행은 환자들에게서 얻은 뇌 조직을 각종 치료제 개발에 활용하기 위해 보관하는 곳으로, 아바타 마우스의 핵심 기반시설이다. 병원 측은 뇌조직은행 구축이 마무리되면 뇌 이외의 조직으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남도현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장(신경외과)은 “킹파드병원과 공동으로 아바타마우스를 보다 발전시켜 환자를 위한 맞춤항암치료법 확립에 힘쓰겠다”며 “개인 맞춤형 치료 분야에 있어 한국과 사우디와 힘을 합쳐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해 나가기를 기대한다” 말했다.

송재훈 병원장은 “순수 우리 의료기술로 외국에 기술 이전함으로써 선진국형 지식콘텐츠 사업을 최초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 있는 프로젝트”라며 “글로벌 차세대 의료기술력에 대한 국제 위상을 제고하고, 사우디아라비아 의료진의 교육 및 교류를 통한 중동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