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닥터’ 주원, 문채원과 애틋한 포옹

의학드라마 ‘굿 닥터’가 마침내 의사들의 러브라인을 그려 냈다.

KBS 월화드라마 ‘굿 닥터’의 소아외과 전공의 주원이 문채원을 껴안으며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문채원은 자폐증을 앓고 있는 의사 주원을 마냥 어린 아이처럼 대했는데, 주원이 이성으로 다가오자 갈등을 겪고 있다.

17일 방송된 ‘굿 닥터’에서는 진료 과정에서 문채원의 실수를 대신 뒤집어쓰는 주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문채원이 맡고 있던 아이가 빠른 퇴원을 위해 아픈 증상을 숨겼고, 이로 인해 아이의 병은 악화돼 결국 쓰러지고 말았다. 그러자 아이의 어머니는 문채원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이때 주원이 나섰다. 그는 아이 어머니에게 자신의 실수라고 말하며 화를 누그러뜨려 사태를 수습했다.

문채원을 찾아간 주원은 “선생님을 위로해드리고 싶었다. 너무 마음아파하지 말라. 선생님 잘못 아니다”라면서 애틋한 포옹을 했다. <사진=’굿 닥터’ 캡처>

장준수 기자 p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