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발가락이…” 여성들의 또 다른 발 병

 

변형 심하면 수술해야

그 어느 해보다 무더운 이번 여름. 장마와 찜통더위에 여름 내내 높은 샌들을 신고 살았던 회사원 이모(32·여) 씨는 최근 새끼발가락 모양이 이상하게 변해 병원을 찾았다.

이렇다 할 통증은 없었지만 새끼발가락 바깥쪽 부분이 튀어나오고 빨갛게 되는 등 이상 징후가 있었던 것. 병원에서 나온 진단은 소건막류. 아직 심하지가 않으니 굽이 낮고 여유가 있는 사이즈의 신발을 착용하고 발 마사지 등을 해 발을 편안하게 하라는 처방을 받았다.

소건막류는 무지외반증과 동일하게 새끼발가락의 관절이 밖으로 돌출되면서 변형되는 질환이다. 선천적으로 새끼발가락 모양에 이상이 있거나 오랫동안 자신의 발 폭보다 좁은 신발을 신어서 새끼발가락에 이상 증상이 계속돼 생긴다.

오래 앉아있어도 바닥과 새끼발가락의 마찰이 일어나기 때문에 소건막류가 생길 수 있다. 연세사랑병원 이호진 진료부장은 “소건막류의 발병을 막기 위해서는 선천적으로 새끼발가락 바깥쪽 부분이 튀어나와 있지는 않는지 잘 살펴보고 발 폭이 넓다면 신발을 고를 때 발 길이보다는 발 폭을 위주로 골라야 한다”고 말했다.

소건막류를 예방하기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은 굽이 낮은 신발을 신는 것이다. 높은 굽의 신발을 신더라도 평상시 발을 주무르거나 편안하게 쉬게 해주는 것이 좋다. 여성의 구두는 앞 폭이 좁아지는 형태이기 때문에 치수가 작아 조이는 신발보다는 사이즈가 딱 맞거나 여유가 조금 있는 게 좋다.

증상이 경미할 경우에는 큰 신발을 신거나 깔창을 신는 등의 방법이 있다. 이렇게 해도 증세가 좋아지지 않거나 변형이 심한 경우에는 수술치료를 해야 한다. 최근에는 1~2㎝정도의 최소 절개로 하는 수술 방법도 있다. 수술은 보통 30분 안에 끝나는데, 수술 뒤 약 6주 동안은 무지외반증 신발과 같은 특수신발을 신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