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응급실 환자도 맞춤형 진료

삼성서울병원이 응급실 문화 혁신에 나섰다. 삼성서울병원은 최근 지난 넉 달 동안 100억원을 들여 응급실 시스템 정비를 마치고, 시범운영을 거쳐 본격적인 스마트 ER 체제를 가동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형병원들은 하루 평균 200~300명의 환자가 몰려 병상 포화도가 100%가 넘는 경우도 많았기 때문에 환자들은 혼잡한 응급실 상황 속에서 적정한 치료를 제 때 받기 힘든데다 무작정 기다려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하지만 삼성서울병원이 이번에 환자중심의 새로운 응급실 모델을 선보이면서 환자마다 맞춤형 진료를 제공하는 선진 응급의료시스템을 도입했다.

또 의료IT 운용 노하우를 활용해 실시간 응급의료정보 시스템 POINT(Patient Oriented Information NeTwork)를 새롭게 선보였는데, 이는 환자의 알권리 보장과 의료진과의 커뮤니케이션 강화로 치료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뿐만 아니라 응급실 신축 등 가용 면적을 두 배 가량 넓히고 증세에 따라 진료구역을 세분화시킴으로써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집중도 높은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했다.

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은 “우리가 새롭게 구축한 응급실은 전문의 진료체제를 기본으로, 환자 개개인을 따뜻하게 배려하면서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우리나라 응급실 문화가 완전히 바뀌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영곤 기자 go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