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령 할아버지 장수 비결은?

 

많이 자주 걸어…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의 연세는 얼마일까. 현재까지 확인된 세계 최고령자는 지난 1997년 숨진 프랑스의 122세 여성이었다.

그러나 SBS 보도에 따르면 볼리비아에 한 살 더 많은 남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는 해발 4000m 고지대에서 움막 생활을 하고 있는 플로레스로, 그는 주민등록 서류에 따르면 1890년 생으로 만 123세를 넘겼다.

그는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지팡이 없이 걷고 안경도 쓰지 않는 등 건강한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가 말한 장수 비결은 “주로 보리와 양고기를 많이 먹고 자주 걸은 게 전부”라고 했다.

거는 10여 년 전 부인과 사별한 것에 대해 애통해하며 세 자녀 가운데 한 명이 살아 있으며 손자 40명, 증손자 17명이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기네스 측에서 인정하고 있는 세계 최고령 생존자는 일본에 있는 115세의 할머니 오카와 미사오다.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가 기네스북에 등재될 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 최고령 할아버지는 출생증명서가 없어 성당에서 받은 세례증을 근거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SBS 방송 캡처>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