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컴백 앞두고 되레 체중 늘린 이유는

컴백 앞두고 늘려

걸그룹 ‘원더걸스’의 전 멤버 선미가 컴백을 앞두고 체중을 오히려 늘렸다고 밝혀 화제다.

12일 선미의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와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티저 사진을 공개하며 선미의 컴백을 예고했다. 그런데 선미는 컴백을 앞두고 체중을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여자 아이돌들이 컴백을 앞두고 체중을 감량하는 것과는 정반대의 행보다. 이처럼 선미가 체중을 늘린 이유는 건강미와 체력 때문이라고 한다. 선미는 지난 2007년 원더걸스 데뷔와 활동 당시 40kg가 되지 않는 몸무게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선미는 원더걸스 데뷔와 활동 당시 체중이 38~9㎏대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몸무게를 늘리는 것이 선미의 매력을 더 살리기 좋다는 판단에서 체중을 늘렸다”고 전했다. 한편 선미는 오는 20일 ‘24시간이 모자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며 26일 디지털 싱글을 발매한다. <사진=JYP엔터테이먼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