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동남아 패키지 여행 구입 차 농약 범벅

한국소비자원 발표

중국이나 동남아 등 해외 패키지여행에서 구입한 일부 차(茶) 제품에서 기준치를 최고 14배 초과하는 농약 성분이 검출됐다. 여기에 납과 카드뮴 등 중금속도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국내 여행사 10곳이 운영하는 중국과 홍콩, 베트남 등 패키지여행 상품에 포함된 차 판매장에서 제품 24개를 수거해 잔류 농약과 중금속 함유량을 분석한 결과, 14개 제품에서 농약 9종류가 검출됐다고 8일 밝혔다.

이 가운데 3개 제품에선 허용 기준인 0.05ppm을 최고 14배 초과한 농약 성분이 검출됐다. 특히, 11개 제품에서 구토와 복통 등을 일으키는 농약성분인 비펜스린이 섭취 허용량을 초과해 나왔다. 납과 카드뮴 등 중금속은 24개 전 제품에서 검출됐다.

이중 일부 제품은 농약과 중금속이 검출됐는데도 유기농 차라고 광고해 왔다. 소비자원은 카드뮴의 경우 중추 신경을 마비시킬 수 있는데, 국내엔 잔류 허용 기준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차를 여러 번 우려 마실 경우 중금속이 몸에 더 많이 쌓이는데, 납 허용 기준은 5ppm으로 다른 식품이 2ppm인 것과 비교하면 지나치게 높다고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해당 여행사 10곳에 시정 조치를 내리고, 관계 당국에 중금속 잔류 허용 기준의 강화를 건의하기로 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