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이자 ‘리피토’, 아시아인에게도 효과 탁월

한국화이자제약이 고지혈증 치료제 리피토(Lipitor, 성분명 아토르바스타틴)가 기존에 시행된 국제임상연구에서 아시아인을 추출하여 시행한 후향적(retrospective) 메타 분석 결과, 허가 받은 전 용량에 걸쳐 아시아인에게도 우수한 내약성이 입증되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베이징에서 개최된 만리장성 국제심장학회(Great Wall International Congress of Cardiology)에서 처음 발표된 것으로, 아시아인은 물론 전체 연구대상에서 아토르바스타틴 전 용량의 내약성에 초점을 맞춘 최초의 대규모 데이터베이스 분석 결과다. 아시아 지역의 의료진들이 환자들에게 우수한 치료 제공하는데 필요한 정보 수집에 기여하고자 화이자에서 연구를 지원했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박경우 교수는 “전반적인 심혈관계 위험성을 낮추기 위해서는 개별 환자의 구체적인 요구에 적합한 맞춤형 치료를 실시하는 등 치료하는 의사와 환자와의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다”며, “일부 아시아권환자들의 경우 고용량의 약제 복용을 통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이상적인 수준까지 조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경우 교수는 “이번에 공개된 새로운 데이터는 아시아인들 또한 아토르바스타틴의 내약성에 있어 다른 인종과 다르지 않다는 점을 제시하고 있어 아시아 지역 의사들에게 고무적이다. 이 연구의 결과로 적극적인 콜레스테롤 강하 요법을 통해 환자들의 심혈관계 질환 위험도를 철저하게 관리할 수 있는 근거를 확보하게 됐다”라고 말하며, “조기에 적극적으로 콜레스테롤 강하 요법을 실시함으로써 환자들의 심혈관계 사건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 결과, 고용량을 비롯해 아토르바스타틴을 복용하는 아시아인에게서 이상반응 발생률이 높아진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상반응은 대체적으로 경미한 편이며 일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