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명 중 1명, 날씨 따라 기분 달라진다

날씨에 따른 기분 변화 실제 일어나는 현상

비가 오면 기분이 우울해지고 날씨가 맑으면 기분이 상쾌해지는 느낌을 갖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실제로 의학적으로도 2명 중 1명꼴로 날씨에 따라 기분이 바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대학교 연구팀은 최근 500명의 청소년들과 그들의 엄마를

대상으로 날씨가 이들의 기분에 실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조사 대상자 가운데 17%가 맑은 날씨에 기분이 좋아졌고 27%는 반대로 햇볕이

따가운 날씨에 불쾌한 감정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참가자 가운데 9%는 비가 오는 날 기분이 우울해지는 현상을 보였다. 즉 실험

대상자의 53%가 날씨에 의해 감정의 변화를 느낀 셈이다. 반면 날씨가 감정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은 경우는 전체 참가자 가운데 47%에 그쳤다.

특이한 점은 이 같은 현상이 가족 사이에서 비슷하게 나타났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엄마가 맑은 날씨에 기분이 좋아진 경우 자녀들도 비슷한 성향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았다. 또 비가 올 때 기분이 우울해지는 현상도 엄마와 자녀가 함께 겪는 일이

잦았다.  

이번 연구는 심리학 연구지인 감성 저널(journal Emotion)에 실렸으며 미국 방송

MSNBC 온라인판이 25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khue td khuetd@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