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두 배 잘 걸리는 흡연 습관은?

아침에 일어난 지 30분내에 피워 물기

아침에 일어난 지 30분 내에 담배를 피워 무는 사람들은 기상 1시간 이후에 피우는

사람들에 비해 폐암 발병 위험이 두 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펜실베이니어 주립대 의대 연구팀이 ‘암(Cancer)’ 저널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폐암에 걸린 흡연자 4천 776명과 암에 걸리지 않은 흡연자 2천 835명을

조사했다.

그 결과 기상 후 30분 내에 담배를 피워 무는 흡연자는 적어도 한 시간 후에 담뱃불을

붙이는 흡연자에 비해 폐암 발병률이 79%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하루에

피우는 담배의 양 등을 통계적으로 보정한 후에도 이 같은 연관성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암’ 저널에 함께 실린 다른 논문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1천 850명의 흡연자를 조사했는데 이중 1천 55명은 뇌암이나 목암에 걸린 사람들이었다.

이들 중 기상 30분 이내 흡연하는 습관을 가진 사람들은 한시간 이후에 흡연을 하는

사람들에 비해 암에 걸린 비율이 59% 높았다.

 폐암 연구팀은 “이 같은 연관성의 원인은 분명치 않다”고 말했다. 주저자인

조슈아 무스카 박사는 “30분내 흡연자는 체내 니코틴 함량이 높은데 담배의 여타

독소 함량도 높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들은 다른 흡연자보다 담배에 더욱 많이

중독돼 있을 지 모른다”고 말했다. 영국 암연구소의 로버트 웨스트 박사는 “일어나자

마자 담배를 찾는 사람은 담배연기를 더욱 깊이 들이마시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하고

“그 결과 담배의 발암물질에 더 많이 노출된다는 것이 가장 가능성이 높은 설명”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영국방송 BBC 뉴스 등이 8일 보도했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