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이 병이라고? “건강한 비만人 많다”

美 연구진 “30%는 어떤 병도 없어”

살이 찐 사람은 100% 건강하지 않다는 생각은 옳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만이어도 고혈압, 당뇨병, 고(高)콜레스테롤증이 없이 건강한 사람이 많으므로

살이 쪘다고 “건강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정해서는 곤란하다는 것.

미국 뉴저지 대학교 의대 아다르쉬 굽타 박사 팀은 비만으로 분류되는 BMI 지수가

30이상인 성인 454명의 허리둘레, 혈압, 중성지방, 고밀도 콜레스테롤, 공복혈당

등을 조사했다. BMI 지수는 몸무게(㎏)를 키(m)의 제곱으로 나눈 값이다. 조사대상자의

평균 체지방률은 46%로 겉보기로는 영락없는 비만이었다. 대체로 남성은 25%, 여성은

30% 이상이 비만으로 분류된다.

연구진이 조사결과를 분석했더니 무려 135명이 진단기준 중 어느 것에도 표준

범위 이상을 넘어가지 않는 ‘건강한 비만인’으로 나타났다. ‘병적 비만인’ 167명보다

적었지만 무려 30%가 건강 문제에서 자유로운 것으로 드러난 것.

‘건강한 비만’인 사람들은 평균 나이가 37.4세이고 주로 여성이 많았다. 이들은

높은 BMI 지수와 체지방률에도 불구하고 비만과 관련된 고혈압, 혈당과 콜레스테롤

수치 증가와 같은 건강을 위협하는 신호가 없었다. 특히 혈당이나 콜레스테롤이 문제가

돼 치료를 받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병적 비만’에 속한 사람들은 평균 나이가 54.4세였으며 이들은 비만 관련

만성질병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29명이 당뇨병 치료를 받는 중이었으며 50여

명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려고 약을 처방받고 있었다. 37명은 고혈압 처방을 받은

적이 있었다.

굽타 박사는 “비만이라고 분류된 사람들 중에서 20~30%는 비만과 관련된 질병이

없는 ‘건강한 비만’인 사람들”이라며 “비만을 치료하기 위해선 ‘건강한 비만’과

‘병적 비만’과 같은 비만 기준을 좀 더 신중하게 정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나 이 조사결과에 따르면 ‘건강 비만’이 젊은층, ‘병적 비만’이 중년

이상에 많다는 점에서 비만이 장기적으로 만성병을 일으킨다는 기존 학설을 위협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뉴저지 의대에서 발표했으며 미국의 뉴스사이트 뉴스와이즈,

메디컬뉴스투데이가 16일 보도했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