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 수업 시작 시점이 뇌 발달 수준 결정

1년 먼저 시작한 3학년이 훨씬 수학 논리적

1년 일찍 시작한 수학수업이 뇌의 문제해결 능력에 큰 변화를 가져 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포드 의대  비노드 매넌 박사는 2학년을 마친 45명, 3학년을 마친

45명 등 만7~9세인 90명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산수문제를 풀게 했다.

매넌 박사는 어린이들에게 평이한 문제(예컨대 3+1=4)와 복잡한 문제(예컨대 8+5=13)를

풀게 하면서 각각 뇌의 자기공명영상(MRI)을 찍었다.

그 결과 2학년을 갓 마친 어린이들의 뇌는 쉬운 문제와 어려운 문제를 풀기위해

같은 방식으로 승강이를 벌인 반면 평균 1년 먼저 수학수업을 시작한 3학년을 마친

어린이들은 2학년을 마친 어린이들보다 수학문제를 풀 때 훨씬 수학논리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매넌 박사는 “3학년을 마친 어린이들의 뇌는 특히 기억과 관련된 부위와 시각을

관장하는 부위와의 강력한 상호작용이 일어나는 것을 발견했다”며 “개인차가 있지만

평균 1년 먼저 수학수업을 시작한 어린이들의 뇌 기능은 차이를 보였다”고 했다.

매넌 박사는 “그러나 선생님이 어떤 방식으로 어린이가 수학을 접해야 하는지

교육방식의 문제는 더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이 연구 결과는 뇌 영상학 분야 전문지 ‘신경이미지(Neuroimage)’ 최신호에

게재됐으며 과학뉴스 사이트 사이언스뉴스 등이 7일 보도했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