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숙아 급증하는데 치료시설 턱없이 부족

신생아 집중치료병상 하나당 17.9명 대기

우리나라에 저체중 미숙아는 증가하는데 신생아 집중치료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한나라당 손숙미 의원이 통계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2.5kg

이하 저체중 출생아 발생수는 연간 2만 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출생아 수 대비 저체중 출생아 수는 2002년에 4%(2만명)였지만 2008년에

4.9%(2만3000명)로 증가했다. 특히 999g 이하 극단적 저체중 미숙아 역시 2005년

371명이었으나  2009년 557명으로 늘었다.

이렇게 미숙아가 늘고 있는데도 신생아 집중치료시설(NICU) 병상은 턱없이 부족했다.

복지부에서 제출한 2008년 전국 신생아 집중치료시설 보유현황에 따르면 신생아 집중치료

병상당 미숙아 17.9명 꼴이었다. 지역별로 편차도 커 △충북의 경우 1병상 당 31.8명

△인천 30.2명 △전북 27.4명 △경기 25.8명 △경북 24명 순으로 미숙아 발생 현황에

비해 전문 병상이 부족했다.

보건복지부가 신생아집중치료시설 확대 사업을 벌이고 있으나 2009년 12월 현재

전국에서  신생아 집중치료시설 병상을 보유한 의료기관은 114개소, 1,295개

병상에 불과했다. 이는 2008년에 비해 시설 5개, 병상 24개가 증가한 데 그친 것이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