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과 친하게 지내기 싫어하면 심장병 위험 높다

어렸을 적 엄마의 안정적 사랑 결핍이 원인

사람들과 친해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한편 애정결핍증을 겪는 사람은 심장병, 고혈압,

뇌졸중 , 만성 통증 등을 앓게 될 가능성이 훨씬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아카디아대학교 러크런 맥윌리엄스 박사팀은 애착과 관련한 심리상태와

심장질환과의 상관관계를 추적하기 위해 미국의 합병증적 질환 조사와 관련된 18~60세

성인 5645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분석결과 다른 사람과 친해지는 것을 막연히 두려워하거나, 상대에게 절교 당하지

않을까 병적으로 걱정하는 사람은 심장마비 뇌졸중 고혈압 등에 걸릴 가능성이 현저하게

높았다. 또 이렇게 회피애착 문제를 안고 있는 사람은 만성통증 또는 궤양을 함께

앓고 있기도 했다.

회피애착이란 심리용어로 불안전 애착 중 하나. 이런 사람은 어렸을 적 엄마에게

안정적인 사랑을 받지 못한 경우가 많다. 따라서, 엄마와 정상적인 애착관계를 맺지

못한 이후 이런 아이들은 엄마가 곁을 떠나도 별 반응이 없고 울지도 않는다. 엄마가

돌아와도 무시하거나 회피한다.

특히 이런 유형은 성인이 돼서도 인간관계에 끊임없이 불안감을 느낀다. 절교당하지

않을까 늘 두려워하고 마음의 문을 닫아 건 채 남과 가까워지는 것을 막연히 꺼려한다.

맥윌리엄 박사는 “애착과 관련한 심리 연구가 이전에는 통증에 중점을 뒀다면

이번 연구는 심장병 발병과의 관계를 밝혀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람들과

깊이 있는 인간관계를 갖기 위해 노력하면 심장을 건강하게 지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건강심리학(Health Psychology)’에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뉴스웹진

헬스데이, 경제 전문지 비즈니스위크 등이 24일 보도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