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잘못 쓰면 저항력 약한 어린이가 다쳐

유아는 저항력 약하고 노출피해 위험 높아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살충제를 쓸 때 주의해야 한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청이

9일 안전요령을 발표했다. 어린이는 간이나 신장이 어른보다 덜 성숙되어 있어 가까운데서

살충제를 사용했을 때 저항력도 낮고 노출로 인한 피해 위험도 높기 때문이다.

가정에서 사용하는 살충제는 모기향, 전자모기향, 에어로졸, 벌레 쫓는 약(기피제),

바퀴벌레퇴치제 등이 있다.

어린이는 어른보다 살충제에 대한 저항력이 낮고 살충제에 노출됨으로써 건강을

해칠 위험이 높다. 아기의 뇌를 보호하는 장벽, 해로운 이물질을 들이마시거나 먹었을

때 독성을 풀어낼 간과 신장이 덜 성숙되어 있기 때문.

젖먹이 아이들은 특히 어른보다 숨을 자주 쉬어 살충제를 많이 들이 마신다. 기어다니거나

엎어지는 경우가 많아 카펫 등 살충제가 뿌려진 바닥에 얼굴을 자주 대게 된다.

식약청은 살충제를 사용할 때에는 어린이 장난감 등에 독성있는 살충제가 내려

앉지 않도록  미리 치우라고 안내했다. 장난감에 살충제 성분이 묻으면 바로

비눗물로 씻어 줘야 한다는 것.

특히 팔, 다리 등 피부나 옷에 뿌리는 벌레 쫓는 약은 너무 많이 쓰거나 아이가

삼키면 드물긴 하지만 두통,

불면,

발작 등 신경장애가 생길 수 있다. 보호자는 어린이 얼굴에 절대 직접 뿌리지 말고

우선 손에 뿌려 얼굴에 찍어 발라주도록 하라는 것. 또 눈과 입 주위, 상처난 곳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흔히 가정에서 쓰는 모기향, 전자모기향, 에어로졸 제품은 문을 꼭 닫고 쓰지

않는다. 특히 뿌리는 에어로졸 제품은 사람을 향해 뿌리거나 불기 근처에서는 쓰지

말아야 한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