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가지만 하면 늙어서도 총명

운동-교육-금연-사회활동 중요

늙어서도 총명함을 잃지 않는 사람이 있다. 그들만의 비밀은 무엇일까. 그 비결은

운동, 교육, 금연, 사회활동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샌프란시스코 캠퍼스의 알렉산드라 피오코 교수 팀은 70~79세

노인 2500명의 인지 능력을 측정했다. 절반 이상은 나이에 따른 정상적인 인지능력

감소가 나타났고 16%는 심각한 감소세를 보였다. 그러나 30%는 나이와 상관없이 여전한

인지능력을 보였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4가지의 중요한 특징이 있다는 점을 찾아냈다.

운동= 적어도 일주일에 1회, 규칙적으로 활기차게 운동한 노인이 활동이

적은 노인보다 30%나 더 총기가 있었다.

교육= 고졸 이상 학력을 가진 노인은 교육받지 않은 노인보다 인지능력이

3배 좋았다. 중3 정도의 읽기 능력을 계속 유지하는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인지 능력이 5배나 좋았다.

금연= 흡연은 뇌기능에 영향을 미친다. 비흡연자는 흡연자보다 뇌기능이

2배나 빨랐다.

사회생활= 사회활동 또한 인지능력에 영향을 미친다. 봉사활동을 하거나,

일을 하거나, 다른 모임을 갖는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인지 기능이 24% 더

좋았다.

피오코 교수는 “앞선 연구들은 유전자가 치매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밝혔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운동, 금연 같은 행동이 사람을 바꾸고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 줬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신경학(Neurology)’ 6월호에 실렸으며 미국 건강 포털 웹엠디,

온라인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최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