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담배끊기 좋은 이유 3가지

운동하기 좋고 계절음식에 호르몬까지 도와줘

해마다 1월에는 담배 판매가 준다. 새해 금연 결심 때문이다. 그러나 올해도 작심삼일,

‘군불 때는 무리’에 합류한 사람이 많다. 담배 끊기에는 우울하고 운동하기 힘든

한겨울보다는 활달하게 몸을 움직일 수 있는 봄이 제격이다. 여러 조건이 도와주기

때문이다.

봄 운동 시작하면서 금연도 함께

우선 봄엔 운동하기 좋다. 그리고 운동하면 담배도 끊어진다. 국립암센터 금연클리닉

서홍관 박사는 “담배 피우고 싶을 때 10~15분 정도 가벼운 운동, 산책, 자전거 타기를

해 주면 건강도 챙기면서 흡연 욕구를 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운동이 흡연 욕구를 줄이는 효과는 여러 연구를 통해 입증됐다. 영국 엑세터대학교

에이드리언 테일러 교수는 흡연자 10명을 대상으로 15시간 동안 금연시킨 뒤 10분간

자전거를 타게 했다. 그리고 이들에게 담배를 피우는 사진을 보여 주고 뇌 사진 촬영을

했다.

그러자 금연 뒤 운동을 안 했을 때는 담배 피우는 사진을 보자 흡연과 관련된

뇌 부위가 바로 활성화된 반면, 운동을 했을 때는 이런 현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운동을 하면 뇌에서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이 분비돼 기분이 좋아지기

때문에 흡연 욕구가 줄어든다고 분석한다. 운동을 하면 담배를 피울 때 만족감을

느끼는 뇌 부위가 아닌 다른 부위로 피 흐름이 바뀌면서 흡연 욕구가 떨어진다는

해석도 있다.

한국금연운동협의회 김일순 회장은 “운동을 하면 뇌에서 기분을 좋게 해 주는

엔돌핀이 나오기 때문에 니코틴에 의한 도파민 분비를 보상해 준다”며 “이런 효과를

이용해 흡연 욕구를 줄이고 금단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봄 기운에 기분 좋은데 왜 담배 피워?

봄은 기분을 들뜨게 만든다. 화창한 햇볕을 쬐면 기분을 좋게 만드는 신경전달물질

세로토닌이 증가한다. 봄바람에 설레는 것도 이 호르몬의 영향이다. 한겨울에는 호르몬의

이런 효과가 적어 우울한 기분을 갖기 쉽다.

설레는 봄 기분을 바로 금연 결심으로 연결시키면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영국

런던대 건강심리학과 로버트 웨스트 박사 팀은 적어도 한 번 이상 금연을 시도했지만

아직도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과, 금연에 성공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이들의 금연 시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아무 사전 계획 없이 충동적으로 금연을 시도해도 50% 정도는

좋은 효과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은 계기라 할지라도 무조건 담배를 끊겠다는 결심을 행동에 옮기면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결론이다. 서 박사는 “계획을 세워 금연하는 것도 좋지만, 충동적인 금연

결심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봄나물까지 금연을 도와주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식품점 진열대를 메우는 신선한 봄나물도 금연에 도움을

준다. 금연에 따라오는 금단 현상을 비타민이 풍부한 봄철 음식을 먹으면서 완화시킬

수 있는 것이다.

담배를 끊은 뒤 경험할 수 있는 피로감, 집중력 저하, 예민함을 봄나물의 넘치는

영양가로 달랠 수 있다. 세상 풍경이 바뀌는 이 봄에 담배를 물고 있는 모습도 바꾸기

좋은 이유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