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병원 뇌졸중 집중치료실 개소”

건국대학교병원(원장 이홍기)은 지난 6월 2일부터 뇌졸중집중치료실을 열고, 3일 개소식을 열었다. 개소식에는 이홍기 병원장, 정택모

행정부원장, 한설희 신경과장 등이 참석해 뇌졸중집중치료실의 발전을 기원했다.

  뇌졸중집중치료실은 환자의 예후를 결정하는데 중요한 뇌졸중 급성기에 환자의 상태를 집중적으로 관찰하고 관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곳에는

뇌졸중 전담 간호사 1명과 공동 간병인이 24시간 상주하며 심전도 감시, 산소포화도 감시 등 여러 가지 모니터링을 통해 환자를 위한 간호와

치료를 제공한다. 뇌졸중 발생 3일 이내의 환자가 주요 대상이며, 그외 혈전용해술 치료, 진행성뇌졸중, 뇌혈관조영술, 스텐트삽입술 등을 받은

환자의 경우 주치의와 협의에 의해 입실할 수 있다.

  신경과 한설희 교수는 “뇌졸중 환자들을 위한 집중치료실을 열게 도움을 주셔서 감사한다. 향후 증가추세에 있는 뇌졸중 환자들에게 양질의

진료를 제공하고 병원 경쟁력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인사말을 전했다. 이홍기 병원장은 “이번 치료실 개소가 뇌졸중 환자의 관리

뿐만 아니라 뇌신경센터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