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면 이성 얼굴 10%쯤 더 예뻐보인다?

英연구팀, ‘비어고글’ 실험했더니 음주후 점수 더 매겨

어젯밤 술을 함께 마실 때는 예쁘고 멋지게 보였던 이성이 오늘 아침에 보니 전혀

매력적이지 않게 보인 경험이 있는지?

술을 마시면 안 예쁘던 여자도 예뻐보이고, 못생겼던 남자도 멋있어 보이는 것을

‘비어고글(beer goggle)’ 효과라고 한다. 고글은 눈을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스포츠 안경. 파란색 고글을 착용하면 풍경이 파란색으로 보이고, 노란색 고글을

착용하면 노란색으로 보이는 것처럼 비어고글은 맥주 등의 술을 마시면 콩깍지가

씌어 이성이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된다 해서 붙여진 명칭이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이러한 비어고글 효과가 어느 한 사람에게서만 나타나거나

착각에 의한 것이 아니라 술을 마시면 나타나는 일반적인 현상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최근 보도했다.

영국 브리스톨 대학 마커스 무나포 심리학 박사팀은 남녀 자원자들을 대상으로

맥주, 보드카, 라임주 등의 술과 비알코올성 음료를 무작위로 나누어 마시도록 해

일부는 음주 상태에서, 일부는 비음주 상태가 되도록 한 후 관찰했다. 술을 마신

뒤 30분 가량이 지나 남성에게는 여성 20명의 얼굴 사진, 여성에게는 남성 20명의

얼굴 사진을 보여주면서 매력의 정도를 점수로 매기도록 했다.

“콩깍지 씌는 데 맥주 500cc로도 충분”

그 결과, 술을 마시지 않은 사람들은 별다른 변화가 없었지만 술에 취한 사람들은

‘아름다움’을 판단하는 기준이 달라졌다. 술을 마시고 난 후에는 남자나 여자나

상대방을 더 매력적이게 여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비어고글 효과가 나타난 것.

술을 마신 사람들은 술을 마시지 않은 사람들보다 이성의 사진 속 얼굴의 매력

정도에 대해 점수를 평균 10% 더 높게 매겼다. 다음날 이들은 같은 테스트를 다시

받았는데, 특히 술에 덜 깬 남성은 술에 완전히 깬 남성보다 여성의 사진에 더 높은

점수를 줬다.

과음한 남성 ‘맥주안경’효과 24시간 지속

연구진은 맥주 500cc 정도로도 상대방을 매력 있게 여기는 데 충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과음을 한 남성은 술기운이 계속 남아 있어 비어고글이 24시간 정도 지속됐다.

연구진은 “술이 상대방 얼굴의 매력 정도를 판단하는 데 영향을 준다”고 결론짓고

“이는 쾌락, 흥분, 매력과 관련된 정보를 처리하는 뇌 영역인 ‘선조체(striatum)’를

알코올이 자극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무나포 박사는 “이 같은 결과는 음주가 안전하지 못한 성관계를 부추기는 등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사실을 미리 알고 있다면 상대를 판단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