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후엔 닭가슴살에 커피 마셔라?

카페인 성분이 글루코겐 더 빨리 공급 근육강화

노출의 계절 여름. 탄탄한 몸매를 자랑하기 위해 평소 복근강화운동, 근육운동을

하고 있다면 운동한 다음 무조건 굶거나 뻑뻑한 닭가슴살만 먹을 것이 아니라 커피나

초콜릿도 함께 먹으면 근육강화에 훨씬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가르반 의학연구소의 존 A. 헐레이 박사팀은 운동 후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함께 섭취하면 탄수화물만 먹었을 때보다 운동하는 동안 쓰이는 기본 에너지인 글루코겐이

평균 66% 이상 더 공급됐다고 미국생리학회가 발간하는 ‘응용생리학저널(Journal

of Applied Physiology)’ 최신호에 발표했다.

헐레이 박사는 “운동 전이나 운동하는 동안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함께 먹으면

운동 능력이 증진된다는 내용은 종전 연구에서도 밝혀진 것”이라며 “운동 후 두

가지를 함께 먹었을 때 글루코겐 공급이 빨라진다는 내용은 이번에 새롭게 증명된

내용”이라고 말했다.

의학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와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트 사이언스 데일리

등의 1일 보도에 따르면, 연구진은 ‘자전거 타기’를 전문적으로 훈련받은 7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대상자들은 실험 하루 전날, 운동근육과 글루코겐을

모두 고갈시키는 과정을 거쳤다. 극도로 피곤한 순간까지 자전거를 타고, 저녁식사로

저탄수화물 식단을 먹었다.

다음날, 대상자들은 또 극도의 순간까지 자전거를 타고 이번에는 음료를 섭취했다.

일부는 탄수화물 음료, 일부는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섞은 음료를 마셨다. 두 가지

음료는 맛과 향이 비슷하고, 들어 있는 탄수화물의 양은 같았다. 카페인은 연구대상자의

몸무게 1kg당 8mg을 먹도록 했다. 평균 커피 5, 6잔 수준이었다.

음료를 마신 다음 4시간 동안 휴식시간을 가졌다. 연구진은 이때 연구대상자에게서

근육 생체조직절편검사를 실시했다. 또 글루코겐 양을 측정하기 위한 혈액샘플을

채취했다. 이 과정을 7~10일 동안 반복했다.

그 다음엔 음료의 종류를 서로 바꿔서 같은 기간 실험을 진행했다. 앞서 탄수화물이

든 음료를 마셨던 사람은 탄수화물과 카페인이 섞인 음료를 마시는 방식이다.

그 결과, 탄수화물만 섭취한 사람과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함께 섭취한 사람을

대상으로 운동 후 1시간이 지났을 때 측정한 근육의 글루코겐 수치는 비슷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운동 후 4시간이 지났을 때 측정한 값은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함께 섭취한

사람이 글루코겐 수치가 평균 66%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캔 커피 5개, 커피믹스 커피 5잔 안 넘게

헐레이 박사는 “아직까지 카페인이 몸속에서 어떤 과정을 거쳐 글루코겐 공급을

높여주는 지는 불분명하다”면서 “하지만 카페인과 탄수화물을 함께 섭취했을 때

혈중 글루코겐이 높아진 것은 분명한 사실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카페인이 수면방해, 신경과민 유발 등의 부정적인 측면이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때문에 카페인의 함유량을 줄여서 똑같은 실험을 진행했다. 결과는 같았다.

헐레이 박사는 “카페인 섭취량, 반응 등은 개인마다 다르다”면서 “누구에게나

일정하게 적용되는 정해진 카페인 섭취량은 없다”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제시하는 한국인에게 안전한 카페인 하루 섭취량은 △성인은

400mg 이하 △임산부는 300mg 이하 △어린이는 체중 1kg당 카페인 2.5mg 이하이다.

즐겨먹는 식품에 들어있는 카페인량을 살펴보면 △커피 1잔(12g 커피믹스 1봉지

기준)에는 평균 69mg △녹차 1잔(티백 1개)에는 15mg △커피 1캔(175ml)에는 74mg

△콜라 1캔(250ml)에는 23mg △초콜릿 1개(30g)에는 약 16mg이 포함돼 있다. 즉,

성인이 하루에 캔커피 5개, 커피 5잔(커피믹스 5봉지) 이상을 마시면 건강에 해롭게

작용할 수 있다.

조경진 기자 nice2088@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