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제자가 떠나자 자기 목을 졸라 숨진 바둑기사

1953년 오늘(3월 10일) 전쟁의 상처가 진물을 흘리고 있던 전남 목포에서 신동이 태어났습니다. 바둑 천재 조훈현. 여섯 살 때 서울로 올라와 본격 바둑수업을 받고 아홉 살 때 최연소 프로기사가 됩니다. 이듬해 일본 세고에 겐사쿠 9단의 제자가 됩니다.
    
세고에 겐사쿠는 평생 3명의 제자만 뒀습니다. 조훈현과 일본의 하시모토 우타로, 중국의 우칭위안(吳淸源)이었습니다.
    
1972년 3월 조훈현은 군대에 가기위해 귀국합니다. 스승은 하늘이 무너진 듯 한숨을 쉽니다. 한국 병무청에 직접 탄원서를 내는 등 백방으로 뛰어다녔지만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그는 7월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세고에는 두 통의 유서를 남겼는데, 한 통은 가족에게 ‘노구로 더 이상 신세지기 싫어 먼저 떠나고자한다’는 내용이었고 또 한 통은 친구와 후배들에게 ‘조훈현을 꼭 다시 데려와 대성시켜 주기 바란다’는 간절한 부탁이었습니다.
    
일본 신문은 일제히 세고에가 한 달 전 가스를 마시고 자살한 노벨문학상 수상자 가와바타 야스나리를 따라 자살했다고 보도했지만, 제자를 그리다 자살한 것이라고 봐야 합니다.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피디아도 ‘세고에는 제자 조훈현이 군대에 간 후에 자살했다’고만 돼 있습니다. 얼마 전 동아일보 김화성 기자의 인터뷰 기사에서 조훈현은 이렇게 말했더군요.
    
“스승의 죽음을 듣고 한동안 머릿속이 하얗고 멍했다. 그분은 대들보에 목을 매단 게 아니라 앉아서 스스로 자신의 목을 졸라 돌아가셨다고 했다. 역사상 그런 일은 없었다고 한다. 사람이라면 ‘열이면 열 스스로 손을 놓아버린다’는 것이다. 그만큼 스승은 대꼬챙이 같은 분이셨다. 친구 가와바타의 자살도 영향을 끼쳤겠지만, 아마도 나의 귀국이 90% 쯤 원인을 제공하지 않았을까 느낀다. 그 생각만 하면 가슴이 먹먹해진다. 더구나 그 몇 달 뒤에 내가 강아지 때부터 키웠던 아키다견 벵케이가 밥을 안 먹고 비실거리다가 죽었다고 한다. 그 이야길 듣고 나도 모르게 주르륵 눈물을 흘렸다. 스승의 죽음에도 나오지 않았던 눈물이 나왔다. 내가 떠나는 날 낮게 낑낑대며 슬픈 눈으로 나를 바라보던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하다.”
    
세고에가 자살하자 당시 일본 언론은 사람이 자신의 목을 졸라 죽는 것이 가능한지에 대해서 논란을 보도합니다. 사람은 목을 조르다 무의식중에 손을 놓아버리게 돼 있다는 겁니다. 세고에는 초인적 정신의 소유자이므로 이런 자살이 가능했다는 겁니다.
    
그러나 당시와 달리 최근의 법의학에서는 충분히 가능한 일로 봅니다. 법의학에서는 목이 눌리면 숨을 못 쉬어 죽기보다는 뇌로 가는 혈관이 막혀 뇌졸중이 생기거나 목에 있는 굵은 신경이 자극받아 심장에 부정맥이 일어나 숨진다고 해석합니다. 목뼈 손상도 사인입니다. 고령의 세고에가 목을 눌렀을 때 급성 신체 반응에 의해 숨졌던 것이지요.  
    
어쨌든, 스승의 간절한 바람대로 조훈현은 세계적 기사가 됩니다. 그 또한 ‘돌부처’ 이창호의 스승으로 대한민국 바둑의 격을 높입니다. 제자가 떠난 자리를 보면서 가슴 아파하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스승이 옳은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있습니다. 사람에겐 누구나 스승이 있고, 천재는 훌륭한 스승 없이는 만들어질 수 없다는 점.
 

가벼이 말아야 할 감기 증세 10계명

꽃샘추위가 눅진다, 눅진다던 기상청 예보가 연일 틀려서 봄옷 입고 외출했다가 한기 느끼고 감기 호소하는 사람이 적지 않습니다. 감기는 너무 호들갑을 뜰 병도 아니지만, 증세를 가볍게 여겼다가는 큰 문제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감기 증세가 나타났을 때 생활요법 10가지.
    
①따뜻한 물을 자주 마신다.
②꿀물이나 생강차, 모과차, 레몬차 등도 좋다. 특히 어린이에게 꿀물을 마시고 자는 것이 감기약보다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③약은 가급적 종합감기약은 피하고 증세가 심할 때 그 증세를 누그러뜨리는 약만 이용한다. 특히 2세 미만의 아기에겐 꼭 필요한 경우에만 의사 처방에 따라 감기약을 복용시킨다.
④과로하지 말고 일찍 귀가해서 평소보다 일찍 잠자리에 들어 7시간 이상 푹 잔다.
⑤감기에 걸렸다고 특별한 음식을 먹을 필요는 없다. 평소 건강법대로 혼합곡이나 현미에 나물을 곁들여 골고루 먹는 것이 좋으며 식욕이 없으면 죽을 먹는다. 고기류를 피할 필요는 없으며 닭죽도 좋다. 감기 초기에는 과일을 듬뿍 먹거나 비타민C를 복용하는 것도 좋다.
⑥술과 담배는 멀리 한다.
⑦감기약을 복용하면 졸음이 밀려오는 부작용이 있으므로, 감기약을 먹고 운전하지 않는다.
⑧식염수로 코세척을 한다. 한쪽 코를 막은 채 다른 코로 들이마신 다음 코 뒤로 넘겨 입으로 내뱉는 것을 되풀이하는 것.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의 어린이는 식염수를 들이마시는 것이 쉽지 않으므로 콧속에 몇 방울 뿌려준다. 요즘에는 코세척을 하는 기구도 나와 있다.
⑨어린이는 중이염에 걸리기 쉬우므로 코를 막고 귀가 멍멍해질 때까지 코로 숨을 내쉬는 시늉을 하도록 시킨다.
⑩감기 증세가 2, 3주를 넘기면 다른 병일 가능성이 크므로 반드시 병원을 찾도록 한다. 심지어 생명을 위협하는 병일수도 있으므로 감기가 오래 지속되거나 아니면 감기 증세가 유별나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제 753호 건강편지 ‘꽃샘추위와 효소’ 참조>
    

JW 해조류 샴푸 500㎖

이 샴푸를 쓴다고 머리카락이 쑥쑥 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머릿결이 달라졌다,’ ‘두피가 시원해졌다,’ ‘탈모가 멈췄다등 감탄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벤처기업 JW바이오와 대구 가톨릭대 의대가 공동개발한 이 제품은 11가지 생약재를 함유하고 있고 해조류의 풍부한 보습력으로 두피와 머리카락을 건강하게 돕는 제품이라고 합니다. 전국 약국 8000여 곳과 모발이식센터, 탈모 전문 피부과, 두피케어센터 등에 주로 납품하는 제품입니다. 이틀 동안 25% 할인쿠폰을 제공합니다

JW바이오 해조류 샴푸 500보러 가기

오늘의 음악

1962년 오늘은 스페인과 수교한 날이네요. 마침 1844년 오늘은 스페인 작곡가 파블로 데 사라사테가 태어난 날. 사라사테의 곡 중 장영주의 연주로 ‘Zigeunerweisen,’ 안네 소피 뮤터의 연주로 ‘Carmen Fantasy’를 듣겠습니다. 1916년 오늘은 청록파 시인 박두진이 태어난 날입니다. 마그마가 그의 시를 개사해 곡을 붙인 ‘해야’ 준비했습니다.

♫ Zigeunerweisen [장영주] [듣기]
♫ Carmen Fantasy [안네 소피 뮤터] [듣기]
♫ 해야 [마그마]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