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의 날에 과학정신을 생각한다

어제, 화창한 날씨 사이에 갑자기 을씨년스러운 비바람이 불어 웬일인가 싶었더니 곡우(穀雨)였더군요. 곡우에 비가 오면 풍년이라고 했는데, 올해는 농민들 얼굴 환하게 풀렸으면 좋겠습니다.

오늘(4월 21일)은 얼핏 봄과 어울리지 않을 듯, 딱딱해 보이는 ‘과학의 날’입니다. 하지만 과학은 한 나라가 성장하는데 떡잎과도 같습니다. 아이와도, 봄과도 같다고나 할까요
?

과학의 날은 1967년 과학기술처가 발족한 것을 기념해 제정됐습니다. 그러나 진정한 ‘과학의 날’은 4월19일이라고 말하는 과학자들이 많습니다. 1934년 이날 우리나라에서 처음  ‘과학데이’ 행사가 열렸기 때문입니다
.

과학데이를 만드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사람은 김용관(1897~1967, 아래 사진)입니다. 그는 경성공전 요업과를 졸업하고 조선총독부 장학생으로 일본 유학을 다녀온 지식인이었습니다. 김용관은 1924년 민족의 힘을 키우기 위해서는 과학부흥이 시급하다고 여기고 ‘발명학회’를 조직합니다.

김용관은 1932년 4월19일 찰스 다윈의 50주기 행사가 세계 각국에서 크게 열리자 여기에서 힌트를 얻어 과학데이를 만들자고 주장, 당시 지식인들의 호응을 얻었습니다. 1934년 첫 행사 때에는 동아일보, 조선일보, 조선중앙일보 등 신문들이 사설과 기사를 통해 후원했고 ‘과학지식보급회’가 결성됐습니다
.

제2회 때에는 ‘과학데이’ 깃발을 앞세운 54대의 자동차가 서울 시내를 행진했고 군악대가 김억 작사, 홍난파 작곡의 ‘과학의 노래’를 연주했습니다. 서슬 퍼런 일제 치하에서 한민족이 미래를 기약하는 장관을 펼쳐 보인 것이죠
.

일제는 민족혼이 살아나는 것을 두고 보지 않았습니다. 1937년 이 행사의 옥외 개최를 금지했고 이듬해 김용관을 투옥했습니다. 과학지식보급회도 해체됐습니다
.

그때 김용관이 뿌린 과학정신은 해방 후 싹을 틔웠고 대한민국은 과학기술의 성장에 힘입어 급격한 경제성장을 이뤘습니다
.

그러나 경제성장기에 정부가 당장 밥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 육성에 주력했기 때문에, 아직 과학의 저변은 약하기만 합니다. 지금도
기초과학에 대한 투자는 인색하기 그지없고 국민의 과학적 사고도 많이 부족합니다.

몇 년 전 ‘황우석 사기극’이 온 나라를 뒤흔든 것도 기술지상주의적 과학이 정책을 지배하고 사회 전반적으로 과학적 사고가 부족했기 때문이 아닐까요? 광우병 괴담, 천안함 괴담, 방사능 괴담이 횡행하는 것도 사회 전체에서 과학적 사고가 부족하기 때문이겠지요
.

과학은 봄과도 같습니다. 곡우(
穀雨) 빗방울과 같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과학은 생각의 틀이기도 합니다. 과학적 사고가 푼푼한 사회는 합리적인 사회입니다.

과학은 민주주의를 가능케 합니다. 과학의 발전은 반증 가능한 가설의 수립과 이에 대한 검증 및 반증으로 이뤄지는 절차가 민주주의의 절차와 참 많이도 닮았습니다. 

과학은 또 정직합니다. 뿌린 만큼 거둡니다. 과학은 피어리뷰와 재연의 절차에 따르기 때문에 영원히 사람을 속일 수가 없습니다. 사필귀정입니다. 멀리 봅니다.

잊혀진 과학의 날에 과학의 의미를 되새겨봅니다. 

과학적인 건강정보 얻는 방법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으로 건강 의학 정보를 찾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 그러나 비과학적이고 상업적인 정보가 횡행하고 있는 것이 현실. 인터넷에서 올바른 건강 의학 정보를 찾는 방법.

①‘획기적 치료법’ ‘부작용이 없는 치료법’이라고 선전하면 일단 의심한다.
②고혈압, 당뇨병, 아토피 피부염, 암 등 현대의학으로 단시일 내에 고칠 수 없는 병의 획기적 치료를 주장하면 상업적 정보일 가능성이 크다.
③임상시험 결과가 아니라 유명인의 치유사례를 내세우며 홍보하는 곳은 열이면 아홉, 의료인이라기보다는 돌팔이라고 보면 된다.
④콘텐츠의 출처와 근거가 명확한지 살핀다.
⑤기존 의학의 정설을 전면 부정하고 자신만이 치료할 수 있다고 주장하면 믿지 않는 것이 좋다. 돌팔이의 단골메뉴는 ‘신비주의’와 ‘현대과학의 음모론’이다.
⑥의료사이트의 명의나 병원 소개에 현혹돼서는 안 된다. 상당수는 그 사이트에 일정액을 주고 회원으로 가입한 병, 의원을 위주로 소개한다. 명의나 병원의 선정 기준이 객관적인지를 따져봐야 한다.
⑦국내외 의료사이트 인증기관에서 인증 받은 웹 사이트의 정보는 도움이 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그런 사이트의 정보라도 ①~⑥의 기준에 따라 콘텐츠를 따져봐야 한다.
⑧환우회의 웹 사이트나 환자 카페도 100% 믿어서는 안 된다. 카페의 객관성, 순수성, 후원 상태 등을 따져봐야 한다.
<제553호 건강편지 ‘악령이 출몰하는 세상’ 참조>                                

오늘의 음악

오늘도 봄의 소리가 여러분을 찾습니다.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이 리드하는 차이코프스키 플로렌스의 추억 2악장, 에프게니 키신이 연주하는 쇼팽의 강아지 왈츠, 크리스 디 버그가 부르는 ‘The Girl with April in Her Eyes’를 이어서 듣겠습니다.

♫ 플로렌스의 추억 2악장 [이경선] [듣기]
♫ 강아지 왈츠 [에프게니 키신] [듣기]
♫ The Girl with April in Her Eyes [크리스 디 버그]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