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은 발병률 1위이지만 치유 가능한 암

드라마 ‘로비스트’의 ‘마리아’ 장진영이 위암에 걸렸다고 연예계가 떠들썩합니다.

항암치료를 받기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가 호들갑스럽기로 유명한 우리나라 연예 관련 기자들 때문에 퇴원했다고 하네요.

장진영은 항암치료를 받는 것을 보니 아마 1기는 아닌 듯합니다. 위암은 1기에 발견되면 항암 치료가 필요 없이 90% 회복 가능하지만 2기 이상이면 항암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아주 초기에 발견하면 내시경으로도 치유할 수 있습니다.

장진영은 소속사가 “치료가 가능하다”고 했으니 말기인 4기는 아닌 듯합니다. 소속사의 말이 맞다면 수술과 항암치료 등을 병행해서 충분히 치유할 수 있습니다.

암은 사람을 가리지 않는다는 말을 실감합니다. 위암은 아직까지 국내 발생률 1위의 암입니다.
다행히 위암은 치료가 잘 되는 암입니다. 5년 생존율로 따졌을 때 1기는 95% 이상, 2기 70%, 3기 초 60%, 3기 말 35%, 4기 14%로 다른 암에 비해 치료가 잘 됩니다.

위암 역시 조기발견이 우선입니다. 아직까지도 우리나라 사람의 위암 조기진단율은 일본의 절반도 되지 않는데 이를 해결하면 위암 사망률은 뚝 떨어질 것입니다. 위암은 윗배가 더부룩하다든지 속쓰림, 구역질, 소화불량, 미열, 식욕 감퇴, 체중 감소 등의 증세가 있지만 암의 초기단계에 뚜렷한 증세가 나타나는 경우는 드뭅니다. 이들 증세가 나타나도 스트레스 탓이겠지, 과로 때문이겠지 하며 방치하기 십상입니다.
장진영도 속이 쓰려서 ‘설마’하는 마음에 검진을 받았다가 위암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위암은 ‘조기발견’이 ‘2차 예방’입니다. 40세 이후에는 가급적 1년에 한 번씩 위 내시경 검사 또는 위 조영술 검사를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장진영처럼 30대에 암이 나타날 수도 있으므로 이전이라도 가족력이 있다든지, 증세가 나타나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겠지요? 요즘에는 코로 넣는 내시경이나 캡슐처럼 삼키면 되는 내시경 등 비용이 좀 비싸서 그렇지 거의 통증을 느끼지 않고 검사하는 방법도 많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조기진단=2차 예방’, 잊지마세요.

위암 예방법 8가지

①채소, 과일, 콩, 생선 등을 골고루 먹는다.
②훈제된 음식, 소금에 절인 음식, 탄 고기를 덜 먹는다.
③특히 된장, 인삼, 우유 등을 충분히 먹는다.
④담배를 끊는다.
⑤술은 적당히 마시거나, 이것이 어렵다면 금주한다.
⑥가급적 웃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생활한다.
⑦헬리코박터파이로리균을 치유한다.
⑧40세 이상이면 최소 2년에 한 번 씩 검사. 이전이라도 비슷한 증세가 있으면 검사.

코메디닷컴 핫이슈

“우울증 약, 남성 불임 유발”
우울증 치료제가 정자의 DNA를 손상시켜 불임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파록세틴 성분의 우울증 치료제를 먹은 남성의 정자 DNA 손상률이 13.8%에서 30.3%로 오른 것이다. 파록세틴은 정자가 고환에서 사정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지연시킨다.

“아이에게 미사랑카스타드 먹였는데 어쩌나?”
국내에서 유통되는 과자에서 멜라민이 검출됐다는 소식에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중국산 분유 뿐만 아니라 빵, 과자, 우유가 들어간 사탕 등의 식품과 멜라민으로 만든 그릇을 통해서도 멜라민 노출 위험이 있다. 어떻게 해야 멜라민 중독을 피할 수 있을까.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