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이 믿음을 낳는다

오늘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선열들을 기리는 현충일이면서 절기로는 망종(芒種)입니다.

망(芒)은 까끄라기가 있는 곡식, 종(種)은 작물을 심는다는 뜻으로 예부터 보리를 베어 타작하고 모내기를 하는 날이었습니다. 얼마나 바빴던지 ‘발등에 오줌 싼다’ ‘불 때던 부지깽이도 거든다’는 말이 있을 정도였습니다. 물론 지금은 온난화 때문인지 남부지방에서 보리타작과 모내기가 대부분 끝나 망종의 뜻이 어색해졌습니다만….

조상들은 망종 전에 비가 오면 나라에 길사(吉事)가 오고, 망종 날 천둥비가 오면 농사를 망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마침 그저께와 어제 비가 오고 오늘은 대체로 맑다는 기상청의 예보입니다.

보리타작을 하는 망종은 보리의 생일이기도 합니다. 1956년 오늘 곡식 보리가 아니라 역사상 가장 훌륭한 테니스 선수로 꼽히는 스웨덴의 스포츠 스타 비외른 보리가 태어났습니다.

보리는 아버지가 탁구대회에서 상품으로 받은 테니스 라켓에 매료돼 테니스를 배웁니다. 그는 동시에 우승하기가 그렇게 어렵다는 프랑스 오픈과 윔블던 오픈에서 3년 연속 2관왕에 오릅니다.  프랑스 오픈을 6회, 윔블던을 5회 우승했고 특히 윔블던은 5연속 우승이었습니다. 그는 다혈질인 지미 코너즈, 존 매켄로 등과 명승부를 연출하며 테니스의 황금기를 이끌었습니다. 얼마나 인기가 높았던지 윔블던 대회 주최 측이 인근 여학교에 공문을 보내 자제를 당부할 정도였습니다.

그는 독특한 선수였습니다. ‘테니스 전쟁’ 속에서도 매년 4개월의 개인휴가를 떠나 자신만의 시간을 갖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경기 중 철저히 포커페이스를 유지해서 ‘아이스 보리’라는 별명까지 얻었습니다. 25세 때 매켄로에게 세계 1위 자리를 내주자 과감히 은퇴했습니다. 이후 보리스 베커, 앤드레 애거시, 피트 샘프라스, 로저 페더러, 라파엘 나달 등의 스타가 등장했지만 보리만한 신화적인 인물은 없는 듯합니다. 스웨덴의 골프 여제 애니카 소렌스탐이 최근 은퇴를 선언한 것이 설마 선배 스타의 흉내를 내는 것은 아니겠지요? 실제로 소렌스탐은 골프를 하기 전에 영웅 보리처럼 테니스 스타가 되는 것을 꿈꾸었다고 합니다.

보리가 있기까지는 아버지와 코치의 힘이 컸습니다. 그것은 끝까지 믿고 밀어주는  힘이었습니다. 아버지는 상품으로 받은 라켓을 아들에게 양보했고 아들이 테니스, 하키 등에 빠졌을 때 묵묵히 도왔습니다. 올해 3월 아버지가 암으로 세상을 떠나자 보리는 “며칠이 5년 같다”고 슬픔을 토로했습니다. 또 보리를 가르친 레나르트 베르겔린 감독은 주위 사람들이 보리의 거칠어 보이는 스트로크를 고치려 들지 않도록 애썼다고 합니다.

스포츠 평론가들에 따르면 보리는 테니스에 대한 선천적 재능이나 체격을 갖고 태어난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안짱다리였던 그는 자신에 대한 믿음을 갖고 테니스를 진정 즐겼으며 그것이 천재를 만든 원동력이었습니다. 

부모와 스승의 진정한 믿음은 보리가 자신을 믿는  바탕이 되지 않았을까요?
제 작은 고집이 아이들이 위대하게 자라는 것을 방해하지는 않는지, 제 고집이 저희 회사 직원의 꿈을 꺾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게 되는 망종입니다. 사람에 대한 믿음이 절실히 필요한 때입니다.

보사노바를 들으며

1991년 오늘은 브라질의 삼바음악과 쿨재즈를 합친 ‘보사노바’의 황제, 색소포니스트 스탄 게츠가 세상을 떠난 날입니다. 

우리나라에 많이 알려진 그의 노래 두 곡을 준비했습니다. 조앙 질베르토,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과 함께 연주하는 ‘Desafinado’, 조앙의 아내 아스트루드 질베르토와 함께 한 ‘The Girl from Ipanema’가 이어집니다. 아스트루드의 ‘Tristeza(Goodbye Sadness)’도 들어보시죠. 우리나라에서 커머셜 송으로 잘 알려진 노래입니다.

마지막으로 2003년 오늘 숨진 오르간 주자 데이브 로베리가 속한 영국 록밴드 ‘애니멀스’의 대표곡 ‘House of the Rising Sun’을 준비했습니다.

▶Desafinado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11170&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The Girl from Ipanema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11171&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Tristeza(Goodbye Sadness)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11172&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House of the Rising Sun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11167&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