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만 잘 마셔도 예방-치료 가능한 ‘이 병’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물의 건강효과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특히 요즘처럼 땀을 많이 흘리는 시기에는 물을 자주 마셔야 한다. 혈액의 주성분인 물은 혈관병 예방, 피부 보호, 두뇌 활동 증진 등 다양한 효능이 있다. 물을 마시면 직접적으로 병을 예방하고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어떤 질병들일까?

◆ 산통보다 심한 최악의 통증.. 물 부족이 원인

신장(콩팥)은 혈액 속의 노폐물을 걸러내 소변으로 배출시키고 전해질 농도와 혈압을 조절한다. 소변 안의 여러 물질들이 돌처럼 굳어져 들러붙으면 신장 안에 결석이 생긴다. ‘최악의’ 통증을 일으키는 신장결석이다. 신장 주위에 상처를 내어 혈뇨를 유발하고 소변의 흐름을 막을 수도 있다. 엄청난 통증으로 환자들을 공포에 질리게 만든다. 여성들은 출산의 고통보다 더 심하다는 말을 한다. 신장 결석은 몸속 수분 부족과 큰 관련이 있다.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으면 소변이 농축되어 결석의 원인이 된다.

◆ 물 많이 마시면.. “결석이 소변으로 쉽게 빠져 나가요”

나이가 들면 더위에도 물을 덜 마시는 경향이 있다. 젊을 때에 비해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져 갈증을 덜 느끼기 때문이다. 땀을 많이 흘려 수분이 빠져나가는데도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으면 신장결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물을 많이 마셔 소변을 자주  보게 되면 결석 생성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이미 만들어진 결석도 쉽게 소변으로 빠져 나갈 수 있다. 신장 결석이 걱정되는 사람은 하루 10잔 이상(약 3L)의 물을 마셔 적어도 2L의 소변을 보는 것이 좋다. 소변 색깔이 무색에 가깝도록 충분한 물을 마시는 것이다. 비타민제를 복용한다면 소변 색깔을 별도로 살펴야 한다.

◆ 시도 때도 없이 화장실.. 삶의 질 떨어뜨리는 방광염

여성은 남성에 비해 요도가 짧고 장내세균이 회음부와 질 입구에 쉽게 증식할 수 있는 환경에 놓여 있다. 배변 후나 항문을 세척할 때 앞에서 뒤로 닦아야 감염을 막을 수 있다. 방광염은 재발도 쉽기 때문에 많은 여성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급성 방광염의 증상은 소변을 자주 보고, 참을 수 없게 만든다. 배뇨 시 통증이나 덜 본 것 같은 불쾌한 느낌 등이 나타난다. 방광염은 시도 때도 없이 화장실을 들락거리게 만들어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병 중의 하나다.

◆ 물 자주 마시면.. “방광 세균 씻어낼 수 있어요”

물을 자주 마시면 몸속 세균을 밖으로 배출시켜 방광염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방광에 있는 세균을 희석하고 씻어내기 때문이다. 갈증이 없어도 소변 색이 매우 진하다면 몸속 수분이 부족한 생태다. 부부관계 직후 소변을 보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하지만 비누 등을 사용한 잦은 질 세척은 오히려 정상 세균을 사멸시켜 질 내 세균을 증가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세심한 위생 관리와 함께 물을 가까이 하는 게 도움이 된다.

◆ 물 마셔도.. 커피를 달고 산다면

커피를 물처럼 마시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커피는 물이 아니다. 오히려 카페인이 소변을 자주 보게 해 몸속 수분을 빼앗아 간다고 할 수 있다. 커피를 좋아 한다면 물도 자주 마셔 수분 부족에 대비해야 한다. 시금치 등 수산 함량이 과도하게 많은 채소를 데치지 않고 생으로 먹으면 신장 결석 위험이 높아진다. 신장이 안 좋은 사람은 채소는 데쳐서 먹어야 한다. 칼슘 영양제 등 일부 영양제를 정량 이상 과도하게 섭취하면 결석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 영양제는 꼭 정량을 복용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