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 물린 자리, 가려움 다스리는 법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모기는 인간의 피부에 가느다란 침을 꽂고 피를 빨아먹는다. 그때 모기가 흘리는 타액에는 혈액 응고를 막는 단백질이 들어 있다. 빨리, 효과적으로 피를 빨기 위해서다.

모기가 떠나도 단백질은 남는다. 그에 반응해 우리 몸의 면역 시스템이 작동한다. 혈관이 확장하고 히스타민이 나오기 시작한다. 모기에 물린 자리가 붓고 가려운 까닭이다.

가려운 게 싫다면 물리지 않는 게 최선. 그러나 결국 물리고 말았다면? 어떤 방법이 효과가 있을까?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정리했다.

◆ 알코올 = 플로리다 대학교의 조나단 데이 교수는 “물린 즉시 알코올로 문지르라” 조언한다. 모기를 연구하는 그는 야외에 나갈 때면 늘 알코올에 적신 솜을 챙긴다고. 알코올은 모기의 침에 든 단백질의 성질을 변화시킨다. 그 결과 면역 시스템이 반응하지 않게 되면 붓고 가려운 증상도 피할 수 있다.

◆ 칼라민 = 켄터키 대학교의 리 타운센드 교수는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칼라민 로션을 추천한다. 산화아연을 주요 성분으로 하는 이 분홍색 로션은 가려움증에 효과가 탁월하다. 가방에 넣어 다니면서 물린 곳에 계속 발라줄 것.

◆ 알로에 = 자연에 가까운 민간요법을 선호한다면 알로에가 답이다. 알로에에는 염증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다. 모기에 물린 곳에 알로에 베라 젤을 바르면 붉게 달아오른 피부가 진정되고 가려운 증상도 (기존의 약보다는 속도가 느리지만) 가라앉는다. 단 알레르기가 있는지 팔목 같은 곳에 먼저 테스트를 한 다음 사용하는 게 좋다.

◆ 베이킹 소다 = 물을 약간 섞어서 반죽을 만든다. 모기 물린 곳에 붙인다. 가려움증이 사라지는 걸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캠핑이나 등산 등 야외 활동을 하다가 온몸 곳곳을 물렸다면? 욕조에 베이킹 소다 1/4컵을 풀고 목욕을 하는 것도 방법이다. 베이킹 소다는 모기에 물렸을 때뿐 아니라 햇볕 화상을 입은 경우에도 도움이 된다.

◆ 얼음 = 한밤중에 모기에 물려 깼는데 집에 도움이 될 아무것도 없다면? 냉동실을 뒤질 것. 환부에 얼음이나 아이스 팩처럼 차가운 걸 대면 부기가 가라앉는다. 일시적이나마 가려움증도 수그러든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4개 댓글
  1. 익명

    모기기피제를 자기 전에 노출 부분에 뿌리고 자면 모기에물리지 않아요.
    모기에 물렸다면 버물리란 약을 바르면 빠르게 가려움증에서 벗어 날수있고요.

  2. 나나

    즉시 비느를 두텁게 바르고 씻어내는 방법이 가장 효과적이었습니다

  3. 나나

    비누입니다~ㅋ

  4. 익명

    맞아요 비누로 씻고 뜨거운 물로 안 가려울때까지 지지면 열소독효과로 가려움도 붓기도 가라앉는데 최고에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