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3명 중 1명 섹스 안 한다” 21년만에 섹스리스 3배 ↑

우리나라 성인 3명 중 1명은 지난 1년간 성생활을 하지 않거나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20년 전의 다른 조사와 비교하면 성관계를 하지 않은 경우가 3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혈기왕성한 20대 남성의 42%가 1년 간 섹스를 한 적이 없었다고 대답했으며, 상당수가 관심은 있지만 파트너가 없어서 성생활을 못했다고 대답했다.

연세대 사회학과 엄유식 교수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최준용 교수가 지난 1~5월 서울시에 사는 19세 이상 남녀 2182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한 ‘2021년 서울 거주자 성생활 연구’ 결과 1년간 성관계를 갖지 않았다는 응답은 36%로 드러났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미국 화이자사가 2000년 진행한 ‘세계 성태도 및 성행동 연구(GSSAB)’의 한국 분야에서 동일한 질문에 11%가 1년 간 섹스를 하지 않았다고 답한 것과 비교하면 21년 만에 3배 이상으로 늘어난 셈이다. 당시 우리나라는 일본과 더불어 세계에서 가장 섹스를 하지 않은 나라로 조사됐는데, 우리나라는 그 경향이 크게 증폭된 것으로 나타난 것.

이번 조사에서 남녀를 구분해서 보면 여성 중에는 43%, 남성 중에는 29%가 1년간 섹스를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여성 중에서 성관계를 안 하는 비율이 남성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5명 중 1명은 성관계를 하고 싶었지만 경제·시간·건강상의 이유나 적절한 상대를 찾지 못해 비자발적으로 섹스를 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성관계를 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여성은 ‘흥미가 없어서’(24%), 남성은 ‘관심은 있지만 파트너가 없어서’(15%)였다.

19~29세의 젊은 남성의 42%가 지난 1년간 성관계를 갖지 않았다는 부분이 두드러진다. 섹스리스 비율이 39%인 60대 남성보다도 3%포인트나 섹스리스가 더 많았다. 19~29세 여성도 섹스리스의 비율이 43%에 달했다.

연구를 진행한 염 교수는 “한국 사회에서 섹스리스 경향이 극명히 드러나고 있으며 섹스리스의 삶이 비정상이 아닌 시대가 됐다”면서 “특히 젊은 세대에서 늘었는데 여성들의 사회 진출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성학회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젊은 남성의 비자발적 섹스리스는 ‘비자발적 독신(Involuntary Celibacy·Incel)’이라는 그룹 의식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2018년 캐나다 토론토에서는 차량 돌진으로 10명의 생명을 앗아가는 폭력성으로 나타나기도 했다”면서 “우리나라도 인셀이 남녀 갈등의 씨앗이 될 수도 있으므로 이에 대한 범사회적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ㅠㅠㅠㅠ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2. 문재헌

    홍승욱 화이팅!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