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고기 대신 ‘이것’ 먹으면 유방암 위험 ↓

[사진=Timolina/shutterstock]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양고기..
취향과 입맛에 따라 사람들은 저마다 선호하는 고기가 다르죠

그런데 고기의 종류에 따라 유방암 발병 위험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연구에 따르면 스테이크나 양고기 같은 적색육(붉은 고기)이나 소시지 같은 가공육 대신
닭고기를 먹으면 여성의 유방암 발병 위험이 낮아진다고 합니다.

 

[사진=AndreyPopov/gettyimagesbank]

미국국립암연구소 연구팀은 ‘시스터 연구(Sister Study)’에 참가한 4만2012명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이들의 식습관과 요리 방법 등을 분석했습니다.

대상자들은 35~74세의 연령대로 유방암에 걸린 적이 없었지만, 이들의 자매나 어머니가 다른 자매들 중에는 유방암 환자가 있었죠. 약 7년간의 연구 기간 동안 대상자 중 1536명에게서 유방암이 발생했습니다.

 

[사진=derketta/gettyimagesbank]

연구 결과, 적색육(붉은 고기)을 가장 많이 먹는 사람들은 가장 적게 먹는 사람들에 비해 유방암이 발병할 확률이 23%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에 닭이나 오리, 칠면조 등 가금(집에서 기르는 날짐승)류 고기를 가장 많이 먹는 사람들은 가장 적게 먹는 사람들에 비해 유방암에 걸릴 가능성이 15% 낮았습니다.

 

[사진=derketta/gettyimagesbank]

특히 적색육 대신 가금류 고기를 섭취하게 되면 유방암 발병 위험을 28%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연구팀의 데일 샌들러 박사는

이번 연구는 가금류 고기는 유방암 위험을 낮출 수 있지만
적색육은 증가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고 말했습니다.

연구팀에 따르면, 적색육에는 암을 유발하는 화합물이 들어있는 반면
가금류 고기는 돌연변이 발생률을 높이는 활동을 낮추는 작용과 연관이 있는데,
이는 신체 내부 스트레스를 감소시키고, 디엔에이(DNA) 손상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혹시 유방암 가족력이 있거나 예방을 원하시는 분들은 가급적 가금류 고기를 선택하는 것이 좋겠네요~

 

[사진=Nataliia Mysak/gettyimagesbank]

이번 연구 결과(Association between meat consumption and risk of breast cancer: Findings from the Sister Study)는 ‘인터내셔널 저널 오브 캔서(Internal Journal of Cancer)’에 실렸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너른바위

    가금류가 여성분들께 좋다면 남성분들께도 좋지 안을까요~?

  2. 서동민

    결론은 유방이 퇴화한 날개 달린 동물을 잡아먹어야 유방암을 예방한다는 얘긴데
    네 발 달린 동물들이 가장 불이익하다는 결론이고
    유방을 출렁이면서 출발하는 버스를 타겠다고 뛰어오르는 동물들은 거기서 중간서열쯤 되는 것이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