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SK바이오사이언스 박만훈 부회장 별세

SK 바이오사이언스 박문훈 부회장이 25일 경기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향년 64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한국 ‘세포배양백신의 선구자’로 불리는 고 박 부회장은 2008년 SK케미칼 생명과학연구소 바이오 실장으로 영입된 뒤, SK케미칼 생명과학연구소장을 거쳐 SK케미칼의 제약바이오부문 사장과 최고기술책임자(CTO)를 겸직하고 SK바이오사이언스 부회장을 역임했다.

고 박 부회장은 백신 R&D를 통해 SK케미칼 백신사업의 성장을 견인하며 지금의 SK바이오사이언스로 성장하는데 초석을 놓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SK케미칼의 백신프로젝트와 연구개발(R&D)을 진두지휘하며 국내 백신 R&D 역량을 글로벌 수준으로 높였다는 것. 사노피 파스퇴르와의 차세대 폐렴 백신 공동개발계약과 ‘빌 & 멀린다 게이츠 재단’과의 장티푸스백신 개발 협력 등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세포배양 기술을 바탕으로 한 국내 백신주권 확립에 앞장선 것도 고인의 업적으로 꼽힌다. 지난 2015년 세계 최초 세포배양 4가독감백신 개발, 2016년 폐렴구균백신 개발, 2017년 세계 2번째 대상포진백신 개발 등이 그 사례다.

현재SK바이오사이언스가 진행 중인 코로나 백신 개발과 위탁생산 등의 핵심기술 역시 생전에 고인이 확립한 세포배양기술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고 박 부회장의 장례는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간소화해 진행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조화와 조문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밝혔다.

장례식장은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층 2호실이며 발인은 27일이다. 유가족으로는 부인 이미혜 씨가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