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의대 교수들 “의사 국시 방치하면 의료 대란 직면”

삼성의료원·성균관의대 교수들이 의대 국가고시 미응시 사태를 방치하면 내년에 의료 대란이 발생할 것이라며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삼성의료원·성균관의대 교수 360명은 19일 김은상 성균관의대 교수협의회 회장의 대표 발의로 이 같은 대국민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의사 국시 미응시 사태를 방치할 시 3000여 명의 의대 졸업생 중 10%인 300여 명만이 내년에 의사가 된다. 이는 인턴 및 레지던트 25% 부족 사태로 이어져 전국 응급실, 중환자실, 병동, 수술실에서의 진료 차질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응급 환자와 중증 환자들의 피해가 클 것으로 보았다.

이번 사태는 그 여파가 5년 이상 지속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내과, 외과, 소아과, 산부인과, 흉부외과 등 필수 진료과 전공의 지원이 한 명도 없는 ‘사상 초유의 의료 대란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공중보건의 부족으로 인한 농어촌 의료 취약지 보건지소 운영 부실, 군의관 부족으로 인한 국군 건강관리의 어려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의사 인력 부족 등도 우려했다.

삼성의료원·성균관의대 교수들은 성명서에서 “다른 시험과의 형평성, 공정성도 중요하지만, 의사 국가고시는 자격 시험일 뿐만 아니라 국민 건강 및 생명 수호에 종사해야 할 인력을 배출해야 하는 중대한 시험”이라며 “의사 국가고시 미응시 사태는 국민 건강 수호를 위해 조속히 해결되어야만 하며, 비생산적인 감정적 대결에 매달린 채 시간을 보낸다면 의료 대란은 곧 현실이 될 것이고, 이는 곧 우리 국민들의 심대한 건강 피해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의과대학생, 의과대학, 정부,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 등이 전향적 입장에서 협조해 지금이라도 2700여 명의 미응시 학생들에게 시험 응시의 기회를 제공해달라는 것.

김은상 회장은 “이번 성명서가 기존 성명서와 다른 것은 교수들이 성명서 내용에 대해 찬성과 반대 및 자유 의견을 개진하면서 성명서를 최종 확정했다는 점”이라며 “3일간 360명의 교수가 찬성 서명했다”고 말했다. 대학병원 교수들이 직접 국민들에게 사태 해결을 호소한 것은 삼성의료원·성균관의대 교수들이 처음이다.

교수들은 “의사 국가고시 미응시 사태는 의료정책의 견해 차이로 인한 대립과는 전혀 차원이 다른 문제”라며 “응급 환자, 중증 환자에게 피해가 오게 되는 너무나도 시급한 중대사안임을 국민들께서 현명하게 파악하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8개 댓글
  1. 앞뒤따져봐

    대란 일으킨 건 의협과 의대생들이지. 누가 시험 보지 말랬나? 지들 손으로 시험 안본건데 이제와서 어떻게 해? 내년에 의사대란 일어나면 죽었다 생각하고 지들이 해결하고 국민들께 석고대죄해야지.

  2. 집단이기주의타파

    이제는 국민들을 상대로 협박을 하는군요. 참으로 편협하고 오만하기가 끝이 없는 이기주의 집단이라는 것을 대국민상대로 증명하는군요. 지금이라도 국민들께 머리숙여 사죄하고 준비해서 내년에 시험에 다시 응시하세요.

  3. 성난민심

    정말 열받네요. 끝까지 의사집단들의 갑질횡포 놓지 못하겠단 건가요?그런 심각한 문제를 응시”거부”할 땐 까맣게 모르고 있다가 이제서야 협박조로 응시 기회를 달라고요?그 기회 누가 박탈이라도 했나요? 시험 볼 당사자들이 걷어찬 기회를 억지로 체포라도 해서 시험장에 끌어다 놓았어야 했나요?
    지금도 학생들은 국민들에게 사과할 뜻이 전혀 없다잖아요. 뭘 어쩌라고요? 대란 만든 주체도 의료계고 그 책임도 의료계에 있습니다.
    네 물론 그때나 지금이나 향후에도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환자들 몫이겠죠.
    그거 모르는 사람 있답니까?
    그래서 그대들도 여전히 갑질,협박질 중인거고요.
    그래서 국민들도 분노하는거고요.

  4. 익명

    대깨문들 우글거리는구만
    문재인이 하는 짓이 어떤짓인지 몰라서 하시는 말인건지
    그걸 원하시는 분들인지 모르겠지만
    댓글 단 님들이 매국노입니다

  5. 정대령

    교수들 말 잘했네…의사 국가고시는 자격 시험일 뿐만 아니라 “국민 건강 및 생명 수호”가 목적인 의대생들이 전세계및 국가가 C-19로인해 국민의 생명이 걸린 이 시국에 정치적 놀음이나 하라고 방치 했던 것인가?
    시험을 위해 국가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고
    정치놀이에 빠져 거부한 것은 정치 의대생들이요.
    비상시국에 개인 이득만 취하려는 이들과는 재발방지및 형평성을 위해서라도 주어진 기회를 스스로들 거부하였기에 절대 국시 못치루게 해야합니다!!!

  6. 화가난다!!!

    교수들 말 잘했네…의사 국가고시는 자격 시험일 뿐만 아니라 “국민 건강 및 생명 수호”가 목적인 의대생들이 전세계및 국가가 C-19로인해 국민의 생명이 걸린 이 시국에 정치적 놀음이나 하라고 방치 했던 것인가?
    시험을 위해 국가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고
    정치놀이에 빠져 거부한 것은 정치 의대생들이요.
    비상시국에 개인 이득만 취하려는 이들과는 재발방지및 형평성을 위해서라도 주어진 기회를 스스로들 거부하였기에 절대 국시 못치루게 해야합니다!!!

  7. 미진

    그렇게국민을생각했으면추가시험기회줬을때시험쳤어야지
    이제와서국민을위해서?다른시험은중대하지않은가요?
    특권의식쩔어

  8. Kevin Lee

    우리 국민들이 매사를 정치적이고 감성적으로 대함이
    큰 문제인듯 합니다.
    모든 사안은 이성적이고 합리적이어야 하는바,
    의료 현장에서 예상되는 문제점을 감정에 치우쳐 해결하지
    못함은 매사에 적폐청산을 부르짖으며 국민을 분열시키는
    우매한 사회 분위기를 다시 한번 더 보는듯하군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