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암과 뼈 건강③] 전립선암 환자의 ‘뼈전이 합병증’ 예방과 치료

조금씩 현실이 되고 있는 정복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생존 이후 삶의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특히, 전립선암 환자라면 전이 대비해야 한다. 전립선암 말기 환자의 10 7명은 전이를 경험하고, 대부분이 뼈전이 합병증을 겪게 된다. 하지만 정작 뼈전이로 인한 합병증에 대해서는 많이 알려지지 않다. 통증은 물론 골절이나 척수압박 등의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하는 뼈전이에 대해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이재련 교수에게 들어보자.

 

[사진=Wavebreakmedia Ltd/gettyimagesbank]

전립선암의 대부분은 거세저항성 전립선암(CRPC)으로 진행되는데, 특히 전이가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기관은 바로 .
 
뼈 전이는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mCRPC) 환자들의 치료 예후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친다.1 뼈 전이를 동반한 전립선암 환자들은 평균적으로 뼈 전이 진단 1년 이내에 뼈 전이 합병증을 경험하게 되기 때문에 초기부터 적극적인 치료에 나서야 한다.1

 

[사진=yodiyim/gettyimagesbank]

한 번 발생한 뼈전이 합병증은 이후 계속해서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주요 글로벌 치료 가이드라인에서는 뼈 전이 전립선암 환자들에게 신속한 뼈전이 합병증 치료를 권하고 있다.
 
특히 미국종합암네트워크(NCCN) 가이드라인은 뼈전이 전립선암 환자의 뼈전이 합병증 치료에 골흡수억제제 성분의 데노수맙을 가장 높은 수준인 Category 1으로 우선 권고하고 있다. 또한, 유럽종양학회(ESMO) 및 미국비뇨기학회(AUA)에서도 뼈전이 합병증 치료에 데노수맙을 추천하고 있다.

 

[사진=noipornpan/gettyimagesbank]

효과적인 뼈전이 합병증 치료 방법에는 골다공증 치료에 널리 사용되는 골흡수억제제 치료를 비롯해 방사선 치료, 수술 등이 있다. 국내의 경우 골흡수억제제를 활용한 뼈전이 합병증 치료율은 23%정도에 불과하며 이로 인해 많은 환자가 진행된 상태에서 진통제 및 방사선 치료와 같은 치료를 하고 있다.

반면, 해외에서는 국내 상황과는 상반된 모습을 보인다. 해외 선진국의 뼈전이 합병증 처방 패턴 조사한 결과 뼈전이 동반 환자들의 호르몬요법과 골흡수억제제 병용 치료율은 유럽 75%, 미국 77%로 나타나 국내와는 큰 격차를 보였다.

 

[사진=AndreyPopov/gettyimagesbank]

뼈전이는 극심한 뼈 통증과 합병증을 유발해 암 생존 이후 환자들의 삶의 질 저하를 초래하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하지만 뼈전이 합병증은 예방과 치료를 통해 충분히 관리가 가능한 질환으로, 이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진단과 동시에 즉각 치료에 나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서울아산병원 이재련 교수는 “뼈전이 합병증 예방과 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여러 다양한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는데, 최근 해외 진료현장에서는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 환자의 생존율 개선을 위해 전립선암 치료제와 골흡수억제제를 병용하는 치료 가 표준으로 자리 잡고 있다”며 “앞으로 국내 전립선암 환자들도 삶의 질은 물론 궁극적인 치료 목표인 생명 연장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뼈전이 합병증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도움말 :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이재련 교수)

 

 

참고문헌
—————-

[1] XGEVA Official Homepage. Time to bone complications.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