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지바이오, 베링거인겔하임에 1.5조 규모 기술수출

[사진=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와 베링거인겔하임]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와 베링거인겔하임은 특발성 폐섬유증을 포함하는 섬유화 간질성 폐질환 치료를 위한 오토택신(autotaxin) 저해제 계열의 신약 후보물질 ‘BBT-877’ 개발을 위한 양사 협업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임상 1상 단계에 있는 BBT-877은 향후 12개월 내 임상 2상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되며, 양사는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으면서도 베링거인겔하임의 핵심 집중 영역 중 하나인 특발성 폐섬유증의 치료를 위한 물질을 개발하는 데 우선적으로 집중할 계획이다.

베링거인겔하임은 폐기능 감소를 지연시켜 질환의 진행을 늦추는 항섬유화 제제 ‘오페브'(성분명 닌테다닙)를 개발한 바 있으며, 오페브는 현재 미국과 유럽, 일본 등 전세계 70 개국 이상에서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 목적으로 승인 되어있다.

특발성 폐섬유증은 희귀질환으로 폐 조직의 점진적인 흉터를 남겨 폐기능 악화에 따른 호흡 곤란을 유발한다. BBT-877은 다양한 세포종에서 섬유화를 관할하는 효소인 오토택신을 저해하는 역할을 한다. 섬유화 간질성 폐질환에 대한 전임상 모델에서 우수한 안전성 및 효능 프로파일을 입증해 현재 표준치료법과의 병용 가능성을 제시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이정규 대표는 “전 세계 특발성 폐섬유증 질환 영역을 선도하는 베링거인겔하임과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베링거인겔하임의 전문성은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의 혁신신약 후보물질이 전 세계 특발성 폐섬유증 환자들의 미충족 의료수요를 해소하는 신약으로 개발될 가능성을 더욱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사외이사이자 미국 메사추세츠주 케임브릿지에서 벤처캐피털 파트너로 활약 중인 크리스 김 박사는 “11억 유로 이상의 잠재 가치를 확인한 이번 기술이전 성과를 통해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질환 영역의 혁신 신약 개발에 대한 탁월한 역량을 입증해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이번 라이선스 계약에 따라 계약금 및 단기 마일스톤으로 4500만 유로(한화 약 600억 원)를 수령하게 된다. 또한, 임상개발, 허가 및 판매 마일스톤으로 최대 약 11억 유로(한화 약 1조 4600억 원)를 수령하게 되며, 향후 상업화 달성에 따라 최대 두 자릿수의 로열티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