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형 인간’ 만드는 11가지 생활 습관

[사진=Photographee.eu/shutterstock]
호주 연구진이 ‘올빼미형’ 인간이 고치면 좋은 생활습관 11가지를 제안했다.

올빼미형 인간은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생활패턴이 특징인데, 학업 및 사회생활 등과 맞물릴 때 수면 부족이나 수면 장애가 나타나기도 한다. 이러한 수면 장애는 우울감이나 인지력 저하와 같은 가벼운 증상부터 조기 사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호주 모나쉬 대학교 앤드류 벡쇼 박사 연구팀은 평균 새벽 2시 30분경에 잠이 들고 오전 10시 15분에 일어나는 올빼미형 인간 22명을 모집했다.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3주 동안 11가지의 생활습관을 바꿔 생활하도록 한 후 인지 능력 및 심리 상태 등을 평가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에게 ▲평소보다 2~3시간 일찍 일어날 것 ▲아침에 최대한 햇볕을 많이 쬘 것 ▲평소보다 2~3시간 일찍 잠을 청할 것 ▲해가 진 후 저녁 시간에는 최대한 조명 등 빛 노출을 피할 것 ▲매일 같은 시간에 일어나고 자도록 노력할 것 ▲오후 4시 이후에 낮잠을 자지 않을 것 ▲아침에 일어나면 최대한 빨리 식사를 할 것 ▲항상 같은 시간에 점심을 먹을 것 ▲오후 7시 이전에 저녁 식사를 할 것 ▲오후 3시 이후에는 카페인을 섭취하지 않을 것 ▲운동은 아침에만 할 것 등을 지키도록 했다.

3주 동안 참가자들은 성공적으로 생활습관을 바꿨으며 이전보다 평균 2시간 정도 일찍 자고 일어날 수 있게 됐다. 실험이 끝난 후 참가자들은 인지 능력의 척도인 반응 속도가 빨라지고, 악력이 향상됐으며 스트레스와 우울감 역시 감소했다.

앤드류 백쇼 박사는 “늦게 자는 수면 패턴은 표준적인 사회 생활 방식과 상충되어 다양한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라며 “수면 패턴을 바꾸어 우울감 감소 등 심리적으로 안정된 상태가 되어 능률이 증진되는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했다”라고 전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