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치료제 ‘잴코리’의 임상효과, 대한병리학회서 조명

[사진=발표 중인 대구가톨릭의대 호흡기내과 정치영 교수]
동아시아에서 보다 흔한 ROS1 양성 국소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제인 ‘잴코리’의 가치가 전문학회에 소개됐다.

한국화이자제약은 지난 16일부터 개최된 ‘2019 대한병리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잴코리의 임상적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최신 지견이 공유됐다고 20일 밝혔다.

폐암 표적치료제 잴코리(성분명 크리조티닙)는 2011년 12월 국내 허가 이후, 2017년 1월 ALK 양성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1차 이상 치료로 급여가 확대 적용됐다. 최근에는 ROS1 양성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1차 및 2차 이상(고식적 요법) 단독요법에 급여가 이루어져 모든 허가사항에 대해 급여를 인정받은 바 있다.

대구가톨릭의대 호흡기내과 정치영 교수는 ‘2019 대한병리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ROS1 양성 환자의 효과적인 치료 옵션으로 잴코리를 소개했다. 잴코리 PROFILE 1001 연구에 따르면, 잴코리 치료(250밀리그램 1일 2회 투여)에 반응한 ROS1 양성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객관적 반응률은 72%, 무진행생존기간은 19.3개월, 전체생존기간 중앙값은 51.4개월로 나타났다.

정 교수는 “ROS1 양성은 세계적으로 전체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1~2%에서 나타나지만 동아시아 환자의 경우 약 2~3%에서 확인돼 특별히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ROS1 유전자 변이 검사가 미국병리학회(CAP), 국제폐암연구협회(IASLC) 등 국제 가이드라인에서 임상적 특징과 관계없이 모든 폐선암 환자에게 강력하게 권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동반검사를 통해 ROS1 양성 환자를 효과적으로 선별하여 신속한 치료가 가능하도록 하는 치료 전략이 고려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잴코리는 ROS1 양성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1차 및 2차 이상에서의 치료옵션으로서 유의한 임상적 효과를 확인받은 치료제다. 미국종합암네트워크(NCCN), 유럽종양학회(ESMO)에서 역시 높은 수준으로 권고되고 있다.

한국화이자제약 의학부 이지선 이사는 “이번 심포지엄은 국내 병리학 전문가들에게 비소세포폐암환자들에 효과적인 치료전략을 세우는데 필수적인 ROS1 유전자 변이 검사의 중요성을 공유하는 의미있는 자리였다”고 전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