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11가지 암 발생 위험 높여(연구)

[사진=Africa Studio/shutterstock]

비만인 경우 일반적으로 체중이 많이 나간다. 하지만 근육이 많은 사람도 체중이 많이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체내에 지방 조직이 과다한 상태를 비만으로 정의한다. 체중은 많이 나가지만 근육량이 증가해 있고, 지방량이 많지 않은 경우는 비만으로 부르지 않는다.

그런데 이런 비만 상태가 11가지 암 발병 위험을 크게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비만이 발병 위험을 높이는 암으로는 유방, 식도, 위, 대장, 직장, 담도, 췌장, 자궁, 난소, 신장(콩팥)에서 발생하는 암과 혈액 암인 골수종 등 11가지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연구팀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 체중이 11파운드(약 5킬로그램) 늘어날 때마다 담도암 발생 위험이 56%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허리 대 엉덩이 비율이 0.1포인트 증가할 때마다 자궁암 위험이 21%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영국의 경우 적정 체중을 유지하면 매년 2만5000여 건의 암 발생을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비만과 암 간의 연관성에 대해 조사한 204개의 연구 결과를 정밀하게 분석해 이 같은 결론을 얻어냈다.

전문가들은 “이번 연구 결과는 비만이 암 위험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금연과 함께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야말로 암 위험을 줄이는데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Adiposity and cancer at major anatomical sites: umbrella review of the literature)는 ‘브리티쉬 메디컬 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