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운동, 잠드는 데 지장 없다 (연구)

[사진=Zodiacphoto/shutterstock]
저녁에 고강도 운동을 하면 몸이 흥분 상태가 돼 잠을 방해할까 봐 걱정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최근 저녁 운동이 수면에 영향을 거의 미치지 않으며, 운동 후 식욕도 덜 돋게 만든다는 점이 확인됐다.

호주 찰스스터드대학 연구진이 운동하는 시간을 오전, 오후, 저녁으로 나누어 수면 및 식욕 반응을 조사한 결과, 저녁시간에 고강도 운동을 해도 잠이 드는 데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11명의 중년 남성을 대상으로 오전(6~7시), 오후(2~4시), 저녁(7~9시) 시간에 고강도 운동을 하게 한 후, 혈액 검사와 수면 검사를 통해 식욕을 자극하는 호르몬과 수면 단계를 조사, 분석했다. 운동은 약 30분간 실내 자전거를 최대 강도로 1분 실행 후 4분 휴식을 6번 반복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그 결과, 저녁 운동은 잠드는 데에 1~2분 정도의 차이밖에 일으키지 않았다. 수면 시간은 오후 운동자들이 가장 길었지만 수면 시간 차이도 크지 않았다. 또한, 오후 또는 저녁에 운동하는 사람은 식욕을 자극하는 호르몬인 그렐린의 혈중 농도가 크게 감소했다.

연구를 주도한 페넬로페 라슨은 “저녁에 고강도 운동을 해도 수면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며, 사람에 따라 오히려 더 효과적일 수 있다”며 “다만, 나이나 성별에 따라 호르몬 변화가 달라질 수 있어 저녁 운동의 장기적인 영향에 대해서는 좀 더 심층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라슨 연구팀은 여성을 대상으로 비슷한 실험을 진행해 성관계에 따라 수면과 식욕 반응이 달라질 수 있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는 ‘실험 생리학(Experimental Physiology)’에 게재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