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비만 줄이는 습관 7

[사진=TaMaNKunG/shutterstock]

복부비만이 있으면 건강에 여러모로 좋지 않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노르웨이 과학기술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전신 비만이 아닌 허리둘레만을 볼 때 복부비만으로 판정된 사람들은 일반인에 비해 천식에 걸릴 확률이 1.4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연구 결과에서는 복부비만인 사람은 췌장암에 걸릴 위험이 45% 높았다. 북미방사선의학협회의 연구에 따르면, 복부 지방이 있는 남성들은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도 높았다.

여기에 복부비만이 있는 사람은 대장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대장선종 발생 위험이 일반인보다 약 1.5배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복부비만의 기준은 남자의 경우 허리둘레가 90센티미터(35.4인치) 이상, 여자는 85센티미터(33.5인치) 이상이다.

복부비만은 대사증후군의 주요 발병 인자이기도 하다. 대사증후군이 무서운 점은 포도당을 분해한 뒤 간, 근육 등으로 보내는 역할을 하는 인슐린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거나 제 기능을 하지 못해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뇌졸중, 심근경색 등 각종 성인병이 한 사람에게 동시 다발적으로 발병한다는 것이다.

복부비만은 잘못된 식습관과 생활습관이 원인이다. 운동을 하지 않고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을 주로 먹었을 때 복부비만이 되기 쉽다. 이런 복부비만을 해결하는 방법은 어떤 것이 있을까. ‘닥스오피니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복부비만을 없애는 방법 7가지를 알아본다.

1. 세끼 식사를 규칙적으로 한다

2. 잡곡밥을 3분의 2공기 정도 먹는다

3. 장에서 노폐물을 제거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나물을 싱겁게 요리해 먹는다

4. 두부, 생선, 살코기, 달걀흰자 등을 매끼 먹는다

5. 설탕, 기름, 소금 함량이 높은 양념이나 국, 찌개 등을 줄인다

6. 칼로리가 매우 높은 튀김, 전, 부침 등은 되도록 피한다

7.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규칙적으로 운동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