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바스AI, AI 의료 녹취 솔루션 ‘셀비 메디보이스’ 상용화

[바이오워치]

[사진=셀바스AI]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셀바스AI가 국내 최초 의료 녹취 솔루션 ‘셀비 메디보이스’를 세브란스병원에서 본격 상용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셀비 메디보이스는 AI 기반의 음성 인식 엔진을 탑재한 국내 최초 의료 녹취 솔루션이다. 셀바스AI는 지난 3년간 세브란스병원과 협력을 통해 분과별 의학 용어를 딥러닝하여 국내 의료 환경에 최적화된 셀비 메디보이스를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세브란스병원과의 ‘세브란스병원 ARP 시스템 업그레이드 및 의료 녹취 시스템 계약’을 통해 셀바스AI는 영상 데이터 판독 소견에 대한 ▲ 실시간 음성 저장 ▲ 문서화 ▲ 시스템 등록 등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셀비 메디보이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번 계약에 따라 세브란스병원 내 영상의학과 의료진은 영상의학과의 엑스레이, 자기공명영상(MRI), 컴퓨터 단층(CT) 등 다양한 의료 영상 판독 과정에서 셀비 메디보이스를 활용, 판독 소견을 실시간으로 의료 문서화할 수 있게 된다. 또 타이핑보다 3배 빠른 음성 인식 판독 처리로 의료 문서 작성의 부담감을 줄이고, 환자에게 신속하게 판독 소견을 전달해 진료 대기 시간을 단축하는 등 의료 서비스를 향상시킬 수 있다.

김은경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기존의 영상 검사 판독 문서화 과정은 의사가 판독 내용을 녹음하면 전사자가 타이핑한 후 의사가 다시 내용을 확인하는 3단계 방식 혹은 의사가 직접 판독 내용을 타이핑하는 방식이 일반적”이라며 “셀비 메디보이스 도입으로 의사가 읽은 판독 내용이 자동 인식돼 문서화가 가능해져 신속하고 정확하게 판독 내용을 환자에게 알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경남 셀바스 AI 대표이사는 “당사의 AI 음성 기술로 의사의 업무효율성을 높일 방법을 고민했고, 3년간 의료 빅 데이터 딥러닝을 통해 국내 최고 인식률을 지닌 셀비 메디보이스를 세브란스병원에서 상용화하게 됐다”며 “향후 병리학과, 수술실, 회진, 상담 등 다양한 분과에 특화된 의료 녹취 서비스도 출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