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한미 에페글레나타이드 임상 3상 추가”

[사진=CA-SSIS/shutterstock]

사노피가 한미약품 바이오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 글로벌 임상 3상을 추가로 진행한다.

한미약품 파트너 기업 사노피는 메트포르민(광범위 경구용 당뇨약)으로 충분히 조절되지 않는 제2형 당뇨 환자 900명을 대상으로 에페글레나타이드와 경쟁약물인 트루리시티(성분명 둘라글루티드)를 비교 평가한다.

사노피는 지난 26일 이 같은 내용을 미국 임상정보사이트 클리니컬 트라이얼즈(clinicaltrials.gov)에 공식 등록했다. 에페글레나타이드와 트루리시티를 주 1회씩 56주간 투여해 약물의 안전성, 혈당 조절 및 체중 조절 효과, 공복 혈당 변화, 저혈당 증상 등을 비교하게 된다.

현재 사노피는 이번 3상을 포함해 에페글레나타이드와 위약 간의 비교 임상, 심혈관 위험 검증을 위한 임상 등 3가지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

에페글레나타이드는 지속형 GLP-1 계열 당뇨 치료 바이오 신약으로, 2015년 프랑스 제약 회사 사노피에 라이선싱돼 현재 다수의 글로벌 임상 3상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한미약품 권세창 대표이사는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하기 위한 다양한 임상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조속한 상용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파트너사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