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美 에모리대와 죽상동맥경화증 신약 개발

[사진=Bruce Rolff/shutterstock]

 

셀트리온이 최근 미국 에모리 대학교(Emory University)와 죽상동맥경화증 바이오 신약 후보 물질 개발 연구를 지원하는 인큐베이션(Incubation) 계약을 체결했다.

인큐베이션은 기업이 외부 연구 기관 또는 스타트업에 연구 공간 및 시설, 인력, 사업 운영 컨설팅 등 내부 자원과 역량을 제공하여 신약 또는 차세대 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를 지원하고 연구 자율성을 보장하되, 그 결과물의 상업화를 우선적으로 협의할 수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 방안의 하나다.

셀트리온은 이번 계약을 통해 에모리 대학교 의과 대학에 죽상동맥경화증의 신약 후보 물질 개발을 위한 연구 비용 및 기술 연구 협력을 제공하며, 후보 물질 생산도 지원한다. 셀트리온은 또 연구 결과로 개발된 신약 후보 물질의 도입에 대한 우선 협상권을 갖게 된다.

죽상동맥경화증은 혈관 벽에 지방과 콜레스테롤, 면역세포와 혈관벽세포가 침착해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혈관질환이다. 이로 인해 심근경색과 협심증 등 허혈성 심장질환, 뇌졸중과 말초동맥질환이 나타난다. 허혈성 심장질환과 뇌졸중은 전 세계 사망 원인 1위 질환으로 2016년 한 해 세계에서 약 1520만 명이 이 병으로 사망했다.

죽상동맥경화증 치료에는 콜레스테롤 수치와 혈중 지질을 낮추는 스타틴(Statin) 계열 약물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환자 사망률이 높은 만큼 의료계 미충족 수요 해소와 환자 치료 기회 확대를 위한 새로운 작용 기전의 신약 개발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신약 개발은 에모리 대학교 의과 대학의 조한중 석좌교수가 이끌게 된다.

에모리 대학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 위치한 명문 사립 대학으로, 기업 및 기관 대학 등 글로벌 파트너와 협력해 개발하는 공동 생명의공학 프로그램(Joint biomedical engineering program)에 특화된 강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부설 연구소들을 통해 높은 수준의 신약 개발 연구를 진행한다.

조한중 석좌교수는 에모리 대학교 의과 대학과 조지아공과대학교(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가 공동으로 설립한 의생명공학과 부학과장으로, 죽상동맥경화증, 대동맥판막질환, 나노의학 등을 연구하는 심혈관계 기계생물학 분야의 저명한 학자다. 조 교수 연구팀은 독자적인 동물 실험 모델을 갖추고 있어 죽상동맥경화증에서 세계적인 연구 역량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조 교수 연구팀은 그간 죽상동맥경화증이 이상 혈류(Disturbed flow)가 있는 곳에서 생긴다는 점에 주목, 혈류에 의해 조절되는 유전자와 단백질 등을 찾아내 죽상동맥경화증의 주요 발병 원인임을 규명해냈다. 이러한 연구에 기반해 조 교수 연구팀은 새로운 죽상동맥경화증 치료 후보 물질들을 밝혀냈으며, 이번 계약을 통해 신약으로 개발하게 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심혈관계 질환에서 세계적인 연구 역량을 갖춘 에모리 대학 조한중 석좌교수 연구팀과 협력할 수 있어 기쁘다”며 “셀트리온은 이번 신약 개발 인큐베이션 계약을 바탕으로 향후 더욱 다양한 신약 및 신기술 확보에 나설 계획이며, 이 같은 오픈 이노베이션에 더 많은 연구 기관 및 기업들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최근 신약 개발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일환으로 바이오 의약품을 위탁 개발 생산하는 CDMO(Contract Development Manufacturing Organization)사업 진출 계획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신약 개발 사업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