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비 비싼 유방암, 맞춤 치료 가능해질까?

유방암 치료제 입랜스가 고가 논란으로 홍역을 앓고 있는 가운데 유방암 맞춤 치료 가능성이 제기돼 눈길을 끌고 있다.

국내 연구진이 단일 세포 수준에서 초정밀 유전체 분석을 통해 유방암의 항암 면역 기전을 규명하는 데 성공한 것.

박웅양 삼성서울병원 삼성유전체연구소 소장과 한원식 서울대학교병원 유방센터장이 유방암 환자의 항암 면역 치료 반응과 종양의 발달 및 전이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포의 특징을 밝혀냈다.

기존에는 여러 세포들의 특성이 섞여 있는 종양 조직 전체를 분석해 질병 원인을 유추하는 방식이어서 정확한 파악이 어려웠다.

연구 팀은 유방암 환자 11명으로부터 515개의 단일 세포를 분리하여 유전체 분석을 실시했다. 단일 세포의 유전자 발현 특성으로 종양 세포와 비종양 세포를 구분하고 이를 통해 종양 조직 내에 존재하는 종양 면역 세포들을 관찰했다.

그 결과 유방암의 네 가지 유형(luminal A, luminal B, HER2, TNBC)에 따라 대부분의 단일 종양 세포들은 동일한 유형에 분포했지만 일부 HER2 유형 환자 종양에는 TNBC 유형의 세포가 혼재돼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그동안 같은 종양 세포인 줄 알았지만 실제로는 다른 특성을 지닌 이질적 종양 세포가 섞여 있었다는 의미다.

뿐만 아니라 일부 극소수의 세포들은 악성 종양과 관련된 암 줄기세포의 특성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이번에 새롭게 밝혀졌다.

연구 팀은 기존 분석으로 알 수 없었던 종양 세포의 이질성이나 악성 종양 세포들이 종양의 발달이나 전이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환자 치료를 어렵게 하는 약물 저항과도 관련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B 림프구, T 림프구, 거식 세포와 같은 비종양 면역 세포들을 분석한 결과 환자마다 면역 세포 구성이 다르다는 점도 확인됐다.

특히 암세포를 우리 몸속에서 적으로 인식해 공격하도록 하는 T림프구 대부분이 TNBC 서브타입 유방암에서 발견됐고 이를 토대로 최근 개발이 한창인 면역 항암제로 이어질 가능성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연구팀은 “단일 세포 수준에서 유전체를 분석함으로써 종양 조직 내에 존재하는 면역 세포 특성 분석으로 면역 항암제 치료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환자 개개인의 종양이질성을 보다 정확하게 파악하고 이를 극복할 단서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연구재단 원천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한 이번 연구 성과는 의생물학 분야 권위 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Nature Communications)’ 온라인판 최근호에 게재됐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