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하면 붓고 쥐나고… 다리 피로를 풀어주자

김현진의 굿나잇 요가(28)

임산부편 – 임신 중기 ④-1

임신 중기에는 배가 어느 정도 불러와 누가 봐도 임산부의 모습을 갖추게 된다. 임산부 스스로에게도 가장 안정기이면서 사회적인 배려가 많이 느껴지는 시기로 임신기간 중 가장 황금기가 이에 해당한다. 이 황금기 끝에 대부분의 임산부가 겪는 불편함이 있으니, 그것은 하체 쪽의 부종과 경직이다.

필자는 밤에 곤히 잠들었다가 숨이 넘어갈 만큼의 통증으로 다급하게 남편을 깨운 적이 몇 번 있다. 다리에 쥐가 난 것이다. 자궁이 커져 골반과 신경들이 눌린 탓에 혈액순환 장애로 나타나는 증상이었다. 이럴 경우에는 다음과 같이 몸을 다양하게 움직여주는 게 좋다.

1. 척추: 유연성과 탄력성을 잃지 않도록 여러 방향으로 움직여줘야 한다. 가슴과 복부, 허리의 긴장을 해소시키면서 중추신경계를 자극시켜 마음의 안정을 가져온다. 임신말기에 흔히 겪는 요통과 미리 예방할 수 있다.

2. 골반: 골반의 개폐력을 강화시킬 수 있도록 골반 저근육을 움직여줘야 한다. 분만 시 골반을 열리게 하여 통증을 줄여주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이 움직임은 생식기관 주변의 혈액순환을 도울 뿐만 아니라 요실금을 예방할 수 있다.

3. 균형자세: 갑작스레 늘어난 체중을 감당케 할 수 있는 균형자세로, 출산 시 필요한 힘을 길러줄 수 있다.

4. 하체의 혈액순환을 돕는 자세: 방광의 억압을 해소시켜 소변배출이 좋아지도록 하는 자세를 통하여 다리 뒷면의 근육경련을 막아주고, 하체 부종과 쥐내림을 예방할 수 있다.

이번 주는 다리의 피로를 풀어주고, 하체의 혈액순환을 촉진시켜주는 자세를 시행해보자. 

준비물 : 편안한 이부자리

하체의 혈액순환 촉진시켜주는 자세 I – 비라사나(영웅자세)

바닥에 무릎을 꿇고 앉아 양 발뒤꿈치가 엉덩이 바깥쪽에 놓이도록 앉는다. 두 무릎사이는 벌어지지 않도록 한다.

등이 굽지 않도록 척추를 바르게 세우고, 양쪽 좌골이 바닥에 닿도록 앉는다. 양 손은 가볍게 무릎위에 얹어놓고 편안하게 호흡한다.

위 자세로 30초간~1분간 편안히 호흡한다.

두 다리를 앞으로 펴고, 다리에서 발끝까지 좌우로 흔든 후 휴식한다.

FOCUS & TIP

*엉덩이가 바닥에 닿지 않는 경우

수건을 도톰하게 접어 엉덩이와 바닥사이의 든 공간을 채워서 엉덩이를 받쳐준다.

글, 모델 / 대한사회교육원협회 요기니 요가 김현진

사진 / 끌라르떼 스튜디오 황보병조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