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여성 사망률 높은 위암, 이유와 예방법

 

정기 건강검진, 식생활 개선 필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위암으로 진료 받는 환자수가 2009년 약 12만5000명에서 2013년 약 14만6000명으로 16% 늘었으며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 이상 환자들이 많고, 70대는 2009년 3만445명에서 4만43명으로 4년 동안 31.5%가 증가했다. 이처럼 위암은 50대 이상 고 연령층에 환자가 집중돼 있다.

하지만 위암으로 인한 사망률에서는 30~40대 여성이 가장 높다. 통계청 사망원인 자료에 따르면, 2011년 50~60대 여성 위암 사망률이 18.25%인데 비해 3,40대 여성 위암 사망률은 24.5%이며 이는 남성 사망률 19.15% 보다도 높다.

보통 연령대가 높을수록 면역력 저하 등의 이유로 사망률이 높지만 여성의 경우 젊은 층 여성에 나타나는 암세포의 유형이 악성인 경우가 많아 젊은 층 사망률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민병원 김종민 원장은 “젊은 층 암 환자의 사망률이 높은 이유는 검진 비율이 낮고 암세포 분화도가 나쁜 것이 주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며 “분화도가 좋지 않다는 것은 암세포가 정상세포와 차이가 크고 불분명한 형태로 흩어져 있어 발견이 어렵고 전이되기 쉬운 상태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위암의 경우 초기 통증이 없어 발견이 쉽지 않다. 증상을 느끼게 되면 이미 암이 상당 진행된 상태이며 젊은 층 환자의 경우 증상이 나타나도 가볍게 여기기 쉬워 조기 진단이 어렵다.

속 쓰림과 더불어 이유 없이 체중이 급격히 감소하거나 위출혈로 대변색이 흑색으로 변한 경우 위암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조기 발견 및 치료를 위해서는 정기 건강검진과 식생활 개선이 우선시 돼야 한다.

위암 예방을 위해서는 염분이 많은 음식을 자제하고 탄 음식이나 지나치게 방부제가 많은 음식도 피하는 것이 좋다. 위암 가족력이 있거나, 흡연자나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보균자의 경우에는 주기적인 검진이 필요하다.

헬리코박터균의 경우 국내 성인의 약 50%가 보균자일 정도로 감염률이 높다. 헬리코박터균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규정한 위암 발암인자로 위 점막 염증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기 때문에 위궤양과 위염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 헬리코박터균은 주로 대변으로 감염되기 때문에 화장실 변기나 손잡이 등을 주의하고 손을 자주 씻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