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의 마력….종양 치료도 초음파보다 강력

살 빠지고, 면역 체계 좋아지고…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 직장 내 이상형 1위는 환하게 웃는 인상과 친절이 몸에 배인 ‘스마일 형’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이렇게 웃는 얼굴은 남에게 호감을 줄 뿐만 아니라 자신의 건강에도 여러모로 좋다는 연구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다. 영국의 신경과학자인 헬렌 필처 박사는 1시간 동안 웃을 때 소모되는 열량을 계산해, 하루 1시간씩만 크게 웃으면 1년이면 5㎏을 뺄 수 있다고 밝혔다.

또 1시간 동안 크게 웃으면 헬스클럽에서 30분 동안 무게들기 운동을 하는 것만큼 열량을 소모해 1년이면 바지나 치마의 허리둘레 한 사이즈를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웃으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더 많은 혈액이 몸 전체로 퍼진다.

웃음의 혈액 순환 효과는 운동을 할 때나 또는 콜레스테롤 저하 약을 먹었을 때의 효과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웃으면 행복감을 주는 신경전달물질인 엔도르핀이 분출돼 스트레스 감소 효과도 큰 것으로 조사됐다.

자주 웃으면 외상 치료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2011년 영국 리즈대학교 안드레 넬슨 교수는 5년간 다리에 종양이 생긴 337명을 치료하면서 웃음이 초음파 치료보다 오히려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웃으면 횡격막이 움직이면서 뇌부터 다리까지 피가 잘 통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혈액 순환이 잘 되면 조직 괴사도 막게 된다. 넬슨 교수는 “초음파 치료는 다리에 난 종양 회복에 큰 도움이 되지 않고 식이요법과 운동을 병행하면서 자주 웃는 습관이 회복을 빠르게 했다”고 말했다.

웃으면 3년은 젊게 보이게 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최근 독일 베를린에 있는 막스플랑크연구소 연구팀에 따르면 웃는 얼굴로 행복한 기분을 보여주는 사람들은 같은 또래의 근엄한 사람들보다 훨씬 매력적이고 외모가 어려 보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뿐 만이 아니다. 유니버시티 런던칼리지 연구팀도 최근 진행한 연구에서 사람들이 행복하고 명랑하게 지내면 조기 사망률을 35%까지 낮출 수 있다는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