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불법 사용 병·의원 44곳 적발

식약청·검찰·경찰 합동점검

최근 프로포폴 오, 남용이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병, 의원에서 프로포폴의 불법 사용이 만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지난달 검찰, 경찰과 합동으로 68개 병, 의원에 대한 점검을 한 결과, 44개 병, 의원이 마약류 의약품 관련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을 적발했다고 12일 밝혔다.

합동점검을 받은 68개 병, 의원은 프로포폴 등을 다량 취급하거나 최근 사용량이 급증한 수도권 소재 병, 의원들이었다. 적발된 병, 의원 중 절반 이상은 처방전 없이 마약류를 투여한 것으로 밝혀졌고, 내역 관리대장과 실사 용량이 제대로 들어맞지 않는 경우도 약 절반을 차지했다. 검찰과 경찰은 합동조사 결과를 토대로 개별 병, 의원 관계자들을 불러 위법 사실을 구체적으로 확인하는 한편 장부와 재고의 불일치 경위 등을 추궁하고 있다고 식약청은 밝혔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