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력 좋아지는 ‘콜린’ 식품 따로 있다

생선·계란·간·닭고기·우유·대두·강낭콩

콜린이 많이 포함된 식사를 하는 사람들은 기억력 검사 점수가 높으며 치매와

관련된 뇌의 변화가 적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콜린이란 뇌의 신경전달 물질인 아세틸콜린의

재료가 되는 지질 성분. 바다 생선·계란·간·닭고기·우유·대두·강낭콩에

많이 들어있다.

미국 보스톤 의과대학의 로다 오 박사팀은 심장 건강에 관한 장기 연구자료 한

건을 상세히 분석했다. 당시 연구에선 1991~1995년 36~83세의 성인 1천 400명의 식습관을

설문조사 했다. 그리고 1998~2001년 이들의 기억력을 비롯한 인지능력을 검사하고

뇌 MRI 영상을 촬영했다.  오 박사팀의 분석 결과 콜린 섭취량이 많은 상위

4분의 1은 하위 4분의 1에 비해 기억력 검사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점수 차는 크지 않았다. 오 박사는 “이것은 며칠 단위의 뇌 기능으로 볼 때 그다지

큰 차이가 아닐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연구결과는 콜린 섭취량이 적은 사람은

많은 사람에 비해 지능이 쇠퇴하는 길로 들어섰을 가능성이 더 크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인지능력에는 이밖에 교육을 비롯해 칼로리, 지방, 비타민 B6 와 B12 등의 섭취량이

관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런 요소들의 영향을 제거한 뒤에도 여전히

콜린 자체가 기억력 검사 결과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처음부터 콜린을 많이 섭취한 사람은 뇌의 백질 부위에 뇌혈관 질환과 관련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변화가 더 적었다. 이런 질환은 뇌졸중이나 궁극적으로는 치매 위험을

높인다.

들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콜린 보충제가 기억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그러나 사람에게도 이 같은 효과가 있는지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오 박사는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로이터 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