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에게 신장 떼어준 20대 딸 사망

세브란스병원에서… 경찰, 사인 조사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서 어머니에게 신장을 이식한 20대 딸이 수술 뒤 숨지는

사고가 생겼다.

16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10월 20일 오후 8시30분께 이 병원 중환자실에서

명 모(22)씨가 쇼크를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명씨는 전날 어머니 이 모(50)씨에게

이식할 신장을 떼어주는 수술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19일 낮 12시30분께 명 씨가 신장을 떼어내는 수술을

받은 뒤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 갑자기 심장이 멈춰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숨졌다”면서 “가족이 고소장을 제출해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장기이식은 공여자의 안전을 최우선하는 것이 원칙이며 신장을 떼어내는 수술을

받은 후 숨지는 일은 드물어서 병원 측은 당혹해 하고 있다.

세브란스 병원은 지난해

국내 최초로 신장 이식수술 3,000건을 돌파했으며 집도의사는 이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전문가다.

경찰은 다음달 10일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가 나오면 이를 근거로

의료진의 과실 유무를 판단할 예정이다. 명씨 가족은 최근 병원측과 합의해 고소를

취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