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라면 1개, 하루 나트륨 권고량 90%

과일주스 등 음료에는 당 함량 많아

컵라면 1개에 들어있는 나트륨 함량이 하루 나트륨 섭취 권고량의 89%나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지난해 국내에서 많이 팔리는 컵라면 12개를 조사한 결과

평균 나트륨 함량이 컵라면 1개 당 1779㎎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하루 나트륨 권고량은 2000㎎이다.

작은 용량의 컵라면 9개는 평균 나트륨 함량이 1585㎎이었고 큰 용량 3개는 평균

나트륨 함량이 2363㎎이었다. 식약청은 “특히 전체 나트륨 함량의 64.4%가 국물에

들어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 간식류 중 나트륨 함량이 많은 식품으로는 양념한 명태포(1048㎎), 오징어(1103㎎),

쥐포(1523㎎) 등이 있었다.

당 함량은 음료수에 많았다. 과일주스는 1회 제공량 200㎖ 당 22.6g이었다. 채소주스는

19.9g, 과일음료 23.3g, 탄산음료 22.1g, 커피음료 16.5g이였다. WHO의 하루 권고치가

50g 미만으로 하루에 두 병만 마셔도 기준치에 가깝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6월부터 3개월간 9개 시·도 보건환경연구원과 전국

57개 학교 주변에서 판매되는 간식류 24개 품목 250여건의 트랜스지방과 포화지방,

당, 나트륨 함량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