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불청객 냉방병, 그 정체는?

‘여름 감기는 개도 안 걸린다’ 는 정말 옛말이 되어버린건지..

덥고 습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감기 증상으로 병원에 오는 환자는 전혀 줄지 않고

있다.

목이 아프고 몸살기운이 있는 사람, 콧물이 주룩주룩 나는 사람, 머리가 아픈사람,

기침이 나는 사람,

소화가 잘 안되고 묽은 변을 보는 사람, 심지어 피곤하고 기운이 없다는 사람까지…

정말 증상들도 다양하다.

(냉방병이라는 단어는 본래 에어컨 냉각수에 서식하는 레지오넬라균(이름도 어렵다..)에

의해 생기는 폐렴과 여름철에 악화되는 비염증상을 포괄하는 뜻인데, 오늘은 실내․외

온도차이로 인해 생기는 여러가지 증상들과 그 예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냉방병은 증상이 감기나 장염과 비슷해서 병원에 올 때 ‘여름인데 감기 걸렸어요~.’

혹은 ‘장염인가 봐요.. 뭐 잘못 먹은 것도 없는데..’ 라면서 온다.

요즘 에어컨 없는 직장은 거의 없겠지만, 직장인이 아니라고 해도

여름방학을 맞아 학원에 다니는 학생들, 에어컨 빵빵하게 나오는 곳에서 알바

하는 사람들,

더위를 너무 싫어해서 여름만 되면 집에 에어컨을 항상 틀어놓고 사는 사람들

모두 냉방병에 걸릴 수 있는 사람들이다.

우리 몸은 갑작스러운 온도변화가 생겼을 때 그에 맞추어 적응하는 능력이 있는데

아무래도 그 능력에는 한계가 있는지라.. 온도차이가 크게 되면 몸도 적응을 못하고

힘들어 하게 된다.

실내와 실외의 온도차이가 5도 이상 나게 되면 냉방병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하는데,

젊고 평소에 운동을 많이 해 둔 사람들은 제법 큰 온도 차이에도 잘 적응할

수 있지만,

어린 아기나 노인, 혹은 젊은 사람이라도 운동을 잘 하지 않는 사람들은 냉방병에

쉽게 걸릴 수 있다.

가장 좋은 방법은 꾸준히 운동해서 체력을 기르는 방법이겠지만,

이미 여름은 시작 되었고, 에어컨 바람아래서 이 글을 읽고 있다면, 다음 4가지를

명심해야 한다.

실내 온도가 낮은 곳에서는 긴팔 옷을 준비하고, 무릎담요를 준비해서 배를 따뜻하게

감싸 주자.

특히, 여름에 유독 묽은 변을 보는 사람들은 배를 따뜻하게 해주고, 따뜻한 물을

마시면 도움이 많이 될 것이다.

또 위의 4가지 외에도, 따뜻한 샤워하기, 충분히 자기, 영양소 골고루 섭취하기,

1시간마다 환기시키기 등등 여러 가지 예방법들이 있지만, 최소한 위의 4가지는

꼭 지켜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자!!

매년 여름마다 기운 없고, 소화도 잘 안되고, 감기도 걸리는 일이 반복되는 사람일수록

여름의 생활 습관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잘 생각해보고 개선할 수 있는 부분들은

빨리 개선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